만우절 – 기원이 프랑스?

만우절 – 기원이 프랑스?

Poisson d’avril 

공영방송조차도 거짓 기사를 내 보내고, 거짓을 말하여도 용서가 되는 4월 1일 만우절!!! 역사적인 기원이 프랑스라는데….알고가자, 만우절!!!! 오랫동안 율리우스력을 사용하던 프랑스에서는 1년의 시작이 4월 1일 이었다. 우리나라의 구정개념인데, 농경사회이다보니 자연변화와 달력에 의거한 생활주기를 이용하였기 때문이리라….

4월 1일이 새해를 처음 맞이하는 날이기 때문에, 새해의 시작을 축하했으며 친한 사이끼리는 덕담을 하고, 남의 집을 방문할 때는 선물을 주고 받고 하였다. 마침, 이때가 사순절(고기를 먹지 않음)의 끝 무렵이라서 생선을 선물하고는 하였다.

그러나 1562년 그레고리력이 전파되고, ‘샤를 9세 Charles IX’ (1560-1574)가 1564년 역법의 변화를 공포하면서, 1565년의 1월 1일(신정)을 새해의 시작인 첫날로 여기고 덕담을 하고 선물을 주고받고 하였는데, 정작 4월 1일(구정)이 돌아오자 어떻게 할 것인가를 놓고 고민을 하다가 가짜로 선물을 주고받고 하는 풍습이 생기게 되었다는 것이 가장 유력한 학설이다. 즉, 거짓으로…… 만우절!!!

생선구정인 4월 1일을 고집하는 ‘보수주의자’들에게, ‘꼴통’이라고 놀리면서 썩은 생선을 던지곤 하던 습관에서, 요즈음 등에 생선을 그린 종이를 붙이며 놀려대는 놀이가 생겨났다는 학설이 있는데, 진짜인지 거짓말인지?? ^-^

현재,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저학년에 다니는 아이들은 수업 시간 때 도화지에 물고기를 그려서, 테이프 같은 것으로 친구나 주위 사람들 또는 한눈 파는 사람의 등이나 옷자락에 종이 물고기를 붙이고 “쁘와송 다브릴 Poisson d’avril“(사월의 생선)이라고 놀린다.

현재 프랑스 국민들은, 4월 1일 만우절 Le premier d’avril 을 주위 사람들에게 여러 가지 장난을 치며 보내는 날로 여기는데….. 거짓말 많이 하세요~~~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알고가자

About 알고가자

아는것 만큼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