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흐낭의 장례식 – 귀스타브 꾸르베

오흐낭의 장례식 – 귀스타브 꾸르베

Un enterrement à Ornans – Gustave Courbet

1850 년 ‘살롱 전 Salon’에 오흐낭 장례식 작품이 출품되었을 때, 추악한 장면을 소재로 택했다는 이유로 ‘사실주의 화풍을 비아냥거리는 사람들로부터 격렬한 비난과 논쟁을 일으킨 작품이다.

‘꾸르베’는 자신의 고향 ‘오흐낭 Ornans’에서 장례식에 참석한 친구들과 가족, 고향 사람들을 사실적으로 그린 것이다. 있는 그대로…. “사람들을 이렇게 끔직하게 그리다니? Est-il possible de peindre des gens aussi affreux?”

흰색으로 더 뚜렷하게 구분되는 검은색의 상복과 푸른색의 스타킹, 빨간색의 의복을 강조하여, 당시의 일반적인 색상조화와는 다른 ‘꾸르베’ 방식의 색 조화를 보여주면서도, 장례식의 엄숙함과 침묵을 묘사하였다.

이 작품의 중요성은, ‘낭만주의 시대 때부터 다루어지던 공동 묘지, 장례식, 죽음의 주제들을 역사화의 반열에 올려놓은 것인데, ‘낭만주의’ 화가 ‘들라크르와 Delacroix’는 인물들의 저속함을 유감으로 생각하면서도 ‘꾸르베’의 세부 묘사 능력을 극찬하였다고…..

“눈물에 젖은 여인들, 신부들, 복사들, 성수 병 등의 훌륭하게 세부 묘사 되었다. Il y a de superbes détails : les prêtres, les enfants de choeur, le vase d’eau bénite, les fémmes éplorées. » – Delacroix

꾸르베 오르낭의 장례식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알고가자

About 알고가자

아는것 만큼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