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네/양산 든 여인

모네/양산 든 여인

Femme à l’Ombrelle – Claude Monet

모네는 1860년대 파리 근교의 ‘아흐장뙤이’에 머물면서 몇 개의 인물화를 그렸었지만, 점점 풍경화에 집착하다가 1880년대 중반부터는 인물을 둘러싼 빛의 변화에 초점을 맞추며, 인물이 풍경의 일원으로 표현되는 작품을 제작하기 시작한다.

오르세 미술관 관람을 하다보면 많은 사람들이 양산을 든 여인 작품 앞에서 감탄을 터트린다. 실루엣만을 그렸음에도 불구하고 여인의 감정이 드러나는 이 작품은 첫 번째 부인 ‘까미유’와 사별한 후, 두 번째 부인을 그린 것이라는 내용들이 인터넷에 떠 돌아다니지만, 사실은 두 번째 부인인 ‘알리스 오쉬데 Alice Hochedé’의 딸 ‘쉬잔 오쉬데 Suzanne Hochedé’가 살랑이는 바람을 등뒤로 받으며 언덕 위에 초록색 양산을 들고 먼 곳을 응시하고 있는 모습을 그린 것이다. 즉, 수양 딸!!!!

허리에 붉은 장식이 돋보이는 흰 드레스를 입고 스카프를 날리며 자연의 따사로움을 즐기고 있는 여인을 표현하면서, 양산 때문에 만들어지는 빛과 그늘의 작용에 심취하여 얼굴의 윤곽을 표현하지 않았으며, 하늘과 구름, 풀들의 움직임으로 바람을 묘사하였다.

About 알고가자

아는것 만큼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