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들추는 여인 – 뚤루즈 로트렉

속옷 들추는 여인  – 뚤루즈 로트렉

Femme tirant son bas – Henri de Toulouse-Lautrec

이 작품은 의무 검진을 받기 위해 치마를 걷어 올린 채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고 있는 한 창녀를 담고 있는 시리즈이다. 알고가자, 속옷 들추는 여인!!! ‘뚤루즈 로트렉’은 모델을 아름답게 그리는 데에는 전혀 관심이 없고, 기계적으로 표현된 눈, 두 줄기의 빨간 선으로 간략히 처리된 입술, 무겁고 둔탁한 엉덩이와 허벅지, 그리고 바닥을 무겁게 짓누르고 있는 다리……

1892년부터 ‘뚤루즈 로트렉’은 매춘 굴에 관심을 가졌고, 창녀들을 직접 대하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유일한 화가로 인정(?) 받으면서, 시민의 대중적인 모습과 휘황찬란한 밤의 모습, 향락적인 사창가의 지친 창녀들을 포함하여 동시대의 여성들을 화폭에 담았다. 19세기말 파리의 도시화와 함께 전성기를 구가했던 사창가는 ‘모파상’이나 ‘졸라’의 소설 속에 등장할 뿐 아니라 많은 화가들의 소재가 되는데…..

로트렉은 ‘몽마르트르의 유명한 카바레 ‘물랭 루즈 Moulin Rouge’, 무도회장 ‘물랭 드 라 갈렛트 Moulin de la Gallette’, 밤의 까페 ‘검은 고양이 Chat Noir’와 사창가의 여인들을 통하여, 소외된 삶을 묘사하는데 몰두한다.툴루즈 로트렉 속옷들추는 여인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알고가자

About 알고가자

아는것 만큼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