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owing 14 from 34 Items

Count:
정렬 기준:
주문:
썽트르 발 드 르와르 Centre-Val de Loire 지역 / 르와르 애 쉐흐 Loir-et-Cher 도

르와르 강변의 성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큰 샹보흐 성은 365 개의 굴뚝, 망루와 작은 종루들이 하늘을 배경으로 영원에 도전하는 듯한 남성적인 느낌을 준다. 샹보흐 성 전체에 ‘프랑스와 1세’의 문장인 ‘불뿜는 도롱뇽 La Salamandre(살라망드르)’이 7백 개 이상 조각되어 있고, 방이 무려 4백 40 개, 13개의 주요 계단을 가진 웅장한 모습과 화려한 자태로 찬사를 받는 곳이다. 알고가자, 샹보흐 성!!! 울창한…

우아하고 아름다운 샹띠이 성을 보기 위해 이곳을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아름다운 경치, 공원, 박물관을 자랑하는 샹띠이 성은 숨은 관광 명소 중의 하나!!! 알고가자, 루브르 박물관 다음으로 중요한 작품을 소장한 꽁데 박물관!!! 이 곳은 역사 깊은 성뿐만 아니라 다양한 예술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박물관과 녹음이 우거진 드넓은 정원, 프랑스 경마의 수도라 불릴 만큼 잘 발달되어 있는 경마장, 마사, 말 박물관 등 볼거리가…

썽트르 발 드 르와르 Centre-Val de Loire 지역 / 르와르 애 쉐흐 Loir-et-Cher 도

‘르와르’ 강을 통한 물동량을 감시하기에 적합한 언덕에 위치한 요새로 ‘샤흘르 1-2세’때 르와르 강변의 언덕에 중세 철옹성 모습으로 세워진 쇼몽 쉬흐 르와르는, 폐허 상태로 방치되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뻔한 것을, 현대의 흐름에 맞추어 되살린 곳으로 매우 흥미롭다. 쇼몽 성의 남는 공터에, 정원축제를 개최하여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획기적인 창작력이 돋 보이는 정원을 찾는 수 많은 관광객들이 유입되면서 지역경제 발전에 큰 도움을 준다…

썽트르 발 드 르와르 Centre-Val de Loire 지역 / 앵드르 애 르와르 Indre-et-Loire 도

영국 ‘플랑타즈네’ 가문을 세웠던 ”헨리 2세’와 아들들이 왕위를 찬탈하기 위하여 부자간에 전쟁을 치룬다. 왕비인 ‘알리에노흐’의 사주로 아들들이 반역하여 시작된 부자간의 전쟁으로 정신적으로 지쳐있고, 기나긴 프랑스와의 전쟁으로 육체적으로 지친 ‘헨리 2세’가 1189년 쓸쓸히 혼자 사망한 곳이다. 플랑다즈네 가문이 후원하던 ‘퐁트브로 수도원‘에 안장되어 있다. ‘뚜흐’의 서쪽 ‘비엔느…

썽트르 발 드 르와르 Centre-Val de Loire 지역 / 앵드르 애 르와르 Indre-et-Loire 도

동화의 한 장면처럼 강물 위로 하얀 그림자를 드리우며 떠 있는 ‘쉬농소 성’은 지극히 여성적인 아름다움을 간직한 곳 이다. 6개의 아치 위에 지어진 ‘르네상스‘ 건축양식의 ‘쉬농소 성’이 ‘쉐르 Cher’ 강에 비치는 모습은 아름답기로 유명하여, ‘르와르 계곡의 고성들‘ 중에서 연중 최다 관광객이 방문하는 곳이다. 포도 밭을 지나서 아름드리 플라타나스 나무들 사이로, 햇살 가득한…

노천 카페에서 바라보는 저녁 노을이 일품

꼴베르의 집, 작은 공원??? 프랑스의 여유로움을 느낄 수 있는 곳으로,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조용한 쏘 공원은 한가로이 산보하거나 운동을 하고, 아이들이 뛰어 놀며, ‘인상주의‘ 화가 ‘마네’와 ’모네’의 작품 < 풀밭 위의 식사 > 처럼 삼삼오오 짝을 지어 피크닉을 할 수 있다. 180 헥타르(1헥타르는 약 3천평)의 면적에 엄격한 기하학적인 도식으로 면을 구분하고, 여러 종류의 나무와…

프로벙스 알프 꼬따쥐흐 Provence-Alpes-Côte d'Azur 지역 / 보끄뤼즈 Vaucluse 도

1309-1377년까지 68년 동안 7명의 교황이 아비뇽에서 권좌를 계승하면서 교황청이 당시의 위엄을 드러내고 있으며, 두터운 성벽으로 둘러싸여 있는 전형적인 중세도시, 아비뇽!!! 오랜 역사를 간직한 고도이면서 예술과 문화의 도시인 이 곳은 해마다 여름이 되면, 유명한 아비뇽 페스티벌 연극축제가 한달 동안 이 도시를 뜨겁게 달구어놓는다. 꼭 들려보시길!!!! 또한, 후기 인상파 화가 ‘폴 세잔느 Paul Cezanne’의 고향인…

썽트르 발 드 르와르 Centre-Val de Loire 지역 / 앵드르 애 르와르 Indre-et-Loire 도

동화 속에 나오는 상상의 고성 모습처럼, 해자에 둘러싸여 아름다운 자태를, 잠자는 듯 은은하게 강물에 비치는 아제 르 히도 성의 모습은 화려하면서도 사치스럽지 않아서 좋다. 프랑스 양식과 이탈리아 건축 양식이 완벽한 조화를 이룬 건축물로 평가된다는데….야경강추!!!!! 성채의 총안, 높은 망루, 성벽 주위의 해자 등등.. 알고가자, 숲 속의 아제 르 히도!!! 전쟁이 많았던 ‘중세 봉건주의 시대‘의 군사적…

썽트르 발 드 르와르 Centre-Val de Loire 지역 / 앵드르 애 르와르 Indre-et-Loire 도

16세기 초, 왕위에 오른 ‘프랑스와 1세’는 선대의 프랑스 왕들 처럼 이탈리아 정복을 꿈꾸며 밀라노를 침공한다.야만 수준의 프랑스 생활을 하다가, 밀라노를 중심으로 발달한 이탈리아 ‘르네상스 문화‘에 깊은 감명을 받는단다. 당시, ‘메디치 가문’으로 부터 팽당하여, 실업자 수준의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국빈으로 초청하였고, 다빈치가 수석 제자와 하인을 거느리고 알프스를 넘어, 앙브와즈 성에서 가까운…

요한 계시록 내용을 옮겨놓은 타피스리

풍부한 역사 유적지와 주변의 고성들, 풍부한 재료를 이용한 다양한 미식을 맛 볼 수 있으며, 30여 개의 A.O.C (Appellations d’Origine Contrôlée 원산지 통제 명칭) 와이너리가 있어서 좋은 포도주를 즐길 수 있다. 앙주 공작의 성 château des ducs d’Anjou 17개의 망루가 존재하며 난공불락의 견고한 모습은 중세 가장 강력하였던 영광을 보여주는 듯 앙제 성의 위용은 독특하다.…

피카소가 사랑한 코발트 빛 지중해의 휴양지

따사로운 햇살을 맞으며 ‘앙티브’로 향하는 차장 밖 풍경은, 한 폭의 수채화를 감상하는 듯 새파란 바다가 청초하게 모습을 드러내고, 작달막하고 하얀 예쁜 배들이 바다 한 가운데 여유로이 떠 있다. 수줍은 듯이 가려진 작은 앙티브 도시는 그리스인들에 의하여 식민지로 건설되었지만, 로마의 ‘세자르 César’에게 정복을 당하였으며, 이탈리아와의 국경에서 가깝고, 군사적인 요새로 주목되어, ‘…

알자스 평원을 굽어보는 산 위의 고성

‘오쾨니스부르그 성’은 ‘알자스 지방‘의 평원보다 757 미터 높은 산봉우리 위에, 동화 속에 나오는 듯 장엄하면서도 환상적인 중세의 모습으로 자리잡고 있다. 알고가자, 오꾀니스부르그!!! 1105년 ‘수아브의 공작 duc de Souabe’인 ‘프레데릭 르 보흐뉴 Frédéric le Borgne’는 자신의 영토를 굳건히 지키기 위하여, 경계지역에 요새를 건설한다. 1114년에 ‘호헨슈타우펜의 프레데릭 1세…

썽트르 발 드 르와르 Centre-Val de Loire 지역 / 앵드르 애 르외르 Indre-et-Loire 도

‘샤흘르 빼로 Charles Perrault’가 쓴  “잠자는 숲 속의 미녀 Belle au bois dormant”의 무대가 되었던 곳(?)으로 알려져 있고, 동화의 인물들과 상황을 밀랍 인형으로 만들어 전시하고 있다. 소설가 ‘샤또브리앙 Chateaubriand‘이 바로 이곳에서 “무덤 저편의 기억들 Mémoires d ‘outre-tombe”의 일부를 기안한 것으로도 알려져…

위치 : 브르따뉴 Bretagne 지역 / 일 애 비랜느 Ille-et-Vilaine 도

관련 투어 프랑스에서 가장 위엄 있는 12-15세기 중세 방어용 성곽으로 전체 2헥타르 (약 6천 평)에 달하는 면적을 갖는 푸제흐 성은 2000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재로 등재된 곳이다. 비록 성주가 살았던 건물은 폐허가 되었지만 3중의 성벽은 아주 잘 보존되어 있으며, 12개의 망루가 우뚝 솟은 모습에서 당시의 위용을 상상할 수 있다. 6세기경 독일 북부에 살던 앵글로 색슨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