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상주의

Impressionnisme  색채 묘사의 혁명을 일으킨 ‘인상주의‘. 1860년경에서 1890년대에 걸쳐 프랑스를 중심으로 작업했던 유파를 말한다. 형태 묘사의 혁명이 그리스 인들에 의하여 이루어졌다면, ‘인상주의‘는 색채 묘사의 혁명을 일으킨 셈!!!!! ‘끌로드 모네 Claude Monet’ (1840-1926), ‘르누아르 Pierre Auguste Renoir’ (1841-1919), ‘바질 Jean-Frédéric Bazille’ (1841-70), ‘시슬리 Alfred Sisley’ (1839-99) 등은 1863년 ‘낙선전 Salon des Refusés’에서 전시된 ‘마네 Eduard Manet’ (1832-1883)의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생 라자흐 기차역 – 끌로드 모네

La gare Saint-Lazare – Claude Monet 1876년부터 1878년까지 ‘모네’는 그의 첫 번째 연작이라 할 수 있는 생 라자흐 기차역 주변을 주제로 한 일련의 작품을 그리는데, 이 작품은 1878년 제 3회 ‘인상주의 전시회’에 출품된 일곱편 중의 하나이다. “모네는 멋있는 기차역을 보여준다. 거대한 철골구조 밑으로 수증기에 휩싸여 들어오는 기차의 굉음이 들리는 듯 하다. 선배들이 숲과 강에서 시상을 떠올렸듯, 당대의 예술가들은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까치 – 끌로드 모네

La Pie – Claude Monet 예술가들과 부호들의 휴양지로 유명한 ‘에트르타 Etretat’에서 1868-1869년 겨울을 지나며 남긴 작품으로, 이 작품을 그리면서 친구인 ‘바질 Bazille’에게 보낸 글에서 의미하듯, ‘모네’의 중요하고도 야심 찬 실험이 까치 작품에 들어가있다. “여름 못지않게 겨울이 더 아름다운 시골로 내려가네. 이번 겨울에는 아주 신중한 작업을 할 계획이라네….. Je vais dans la campagne qui est si bell ici, que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풀밭 위의 점심 식사 – 끌로드 모네

Le Déjeuner sur l’Herbe – Claude Monet 나뭇잎 사이로 비추어지는 햇빛의 작용으로 달라지는 지면과 옷들의 색깔을 묘사하며, 빛의 세계에 빠져들던 ‘모네’는 1866년 ‘살롱 전’ 출품을 위하여, 길이 6 미터에 높이 4.6 미터의 대작으로 그린 풀밭 위의 점심!! 숭배하던 선배 화가   ‘마네 Edouard Manet’에 대한 존경심과 그의 재능에 도전하고픈 의도에서 ‘마네’의 <풀밭 위의 점심 식사 Le Déjeuner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정원 – 끌로드 모네

Le Jardin – Claude Monet 연 자주색 아이리스가 흐드러지게 핀 정원을 그린 이 작품은 꽃밭을 가로지르는 자갈 길이 초록색 창문의 집으로 이어져 있고, 집은 잎새에 가려 언뜻 눈에 띨 뿐이다. 꽃이 활짝 핀 정원에서 밀집 모자를 쓴 모네가 반겨줄 듯….. « Je suis dans le ravissement. Giverny est un pays slpendide pour moi » 1883년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양산 든 여인 – 끌로드 모네

Femme à l’Ombrelle – Claude Monet 모네는 1860년대 파리 근교의 ‘아흐장뙤이’에 머물면서 몇 개의 인물화를 그렸었지만, 점점 풍경화에 집착하다가 1880년대 중반부터는 인물을 둘러싼 빛의 변화에 초점을 맞추며, 인물이 풍경의 일원으로 표현되는 작품을 제작하기 시작한다. 오르세 미술관 관람을 하다보면 많은 사람들이 양산을 든 여인 작품 앞에서 감탄을 터트린다. 실루엣만을 그렸음에도 불구하고 여인의 감정이 드러나는…. 이 작품은 첫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점심식사 – 끌로드 모네

Le Déjeuner – Claude Monet 나무 그늘 속에 벤치 위의 양산과 바구니, 헝클어진 식탁에 어지럽게 놓여진 접시와 비워진 포도주 잔….  한가로운 한 낮의 점심식사 풍경을 보여준다. 나뭇가지에 걸어 놓은 밀집 모자는 다른 부분들과 강한 대조를 이루며, 나뭇잎이 만들어내는 그림자의 농도가 미묘하고 신비한 분위기로…..알고가자, 모네의 점심식사!!! 1867년 모네와 ‘까미유’ 사이에서 태어난 맏아들 ‘장 Jean’이 식탁 왼쪽 그늘에서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아르장퇴이 철교 – 끌로드 모네

Pont du Chemin de Fer, Argenteui – Claude Monet 1872년부터 ‘아르장퇴이 Argenteuil’에 정착한 모네는 주변의 다리와 철교 등을 종종 화폭에 담는다. 이 작품에는 철교를 지나는 기차가 비스듬하게 배치되었으며, 힘의 상징인 증기는 대기 속으로 흩어지고, 일렁이는 수면에 드리워진 철교의 이미지와 햇볕의 미묘한 변화…. 4년 후에 그리는 ‘생라자르 역‘을 연상시킨다. 새로운 이동 수단인 철도 덕분에, 전에는 꿈에도 그리지 못하던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정원의 여인들 -끌로드 모네

Femmes au Jardin – Claude Monet 작품에서 제각기 다른 포즈의 세 인물은 후에 ‘끌로드 모네’의 부인이 되는 ‘카미유 Camille Doncieux’가 옷을 갈아입으면서 세 포지션으로 모델을 선 것!!!! 캔버스 위쪽에 손이 쉽게 닿을 수 있도록, 집의 정원에 구덩이를 파서 캔버스를 그 안에 설치하고, 나뭇잎을 그리기 위해 적당한 햇빛을 기다리며 빛의 강한 명암과 색채의 두드러짐을 강조하였다. 1866년 여름,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아흐정뙤이 다리 – 끌로드 모네

Le pont d`Argenteuil – Claude Monet 1871년부터 파리 서쪽의 근교 아흐정뙤이 Argenteuil 에서 지내면서, 겨우 이젤을 설치할 수 있을 정도의 좁은 작업실을 배 위에 만들고는 센느 강을 주제로 자주 그림을 그렸단다. 건너편의 집과 나무, 다리와 하늘의 모습을 보여주는 수면의 잔영과 센느강 위를 유유히 흘러 다니는 돛단배들은 모네가 이 곳에서 활동하는 동안 즐겨 그리던 모티브였다고….. 자연과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