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전쟁과 중세 봉건시대

La guèrre de Cent  Ans  종교가 세상을 다스리며, 문화의 암흑 시대로 알려졌던 중세 봉건시대. 하지만, 나름대로 문화의 꽃을 피웠던 시기….. 9-12세기 중세에는 왕권이 축소되고, 새로운 정치적, 사회적 조직이 발전된다. 알고가자, 중세 봉건시대!!! 1. 중세 봉건시대 Féodalité 영토를 소유한 영주들은 주권자의 권력을 행사하면서 재판권과 조세권을 갖고, 영지의 방어를 위하여 사조직을 만들며, 기사들에게 절대적인 충성과 군사적, 재정적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아쟁꾸르 전투 – 전쟁의 양상을 뒤 엎은 곳

Azincourt  백년전쟁 중이던 1415년 8월 25일 금요일 북부 프랑스의 아쟁꾸르 마을에서 벌어졌다. 이 전투에서 영국의 ‘헨리 5세 Henry V’는 프랑스 측에 막대한 손실을 입히면서 승리하였고, 이 전투 이후 1420년  ‘트르와 조약’으로, ‘헨리 5세’가 ‘샤흘흐 6세’의 딸 ‘까뜨린 드 발루아’와 결혼하면서 그의 아들 ‘헨리 6세’가 프랑스의 왕위계승권을 갖게 되었다. 하지만, ‘헨리 6세’가 프랑스 왕위에 오르는 것을 반대하는 프랑스인들이 ‘샤흘르 7세’를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버버리’의 역사

Burberry  인간은 자연의 동물이라서 기후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생활하며 습관과 문화가 생긴다. 우리가 좋아하는 ‘버버리’는 영국에서 개발되어 세계적인 유명 메이커로 자리를 잡았는데, 서 유럽은 겨울철에 습도가 높아서 추위가 옷 속을 파고들어 체감온도가 낮아진다. 바람이라도 부는 날에는 수은주 상의 온도만 놓고 한국과 비교할 수가 없을 정도이다. 기후의 특성 상, 공기중의 습기를 막고 바람을 막아서 보온하기 위한 기능으로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