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상주의

Impressionnisme  색채 묘사의 혁명을 일으킨 ‘인상주의‘. 1860년경에서 1890년대에 걸쳐 프랑스를 중심으로 작업했던 유파를 말한다. 형태 묘사의 혁명이 그리스 인들에 의하여 이루어졌다면, ‘인상주의‘는 색채 묘사의 혁명을 일으킨 셈!!!!! ‘끌로드 모네 Claude Monet’ (1840-1926), ‘르누아르 Pierre Auguste Renoir’ (1841-1919), ‘바질 Jean-Frédéric Bazille’ (1841-70), ‘시슬리 Alfred Sisley’ (1839-99) 등은 1863년 ‘낙선전 Salon des Refusés’에서 전시된 ‘마네 Eduard Manet’ (1832-1883)의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호쉬풔흐의 탈출 – 에두와르 마네

L’Evasion de Rochefort – Eduard Manet 파리 코뮌 시기에 언론인으로 코뮌을 지지했다가, 1872년 누벨 칼레도니아에 유배되었었고, 투옥된 지 2년 만에 섬을 극적으로 탈출한 호쉬풔흐 정치가의 탈출 장면을 그린 것이란다. 하지만, 사건에 대한 정확한 정보나 시사성에 중요성을 두지 않고, 일렁이는 바다를 유난히 강조하고 있는 독특한 작품이라고….. 다른 ‘인상주의‘ 화가들이 빛의 현란함을 표현하는 하늘과 바다와는 다르게, 어둡고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발코니 – 에두와르 마네

Le Balcon – Eduard Manet 생각에 잠긴 듯 매혹적인 모습으로 ‘베르트 모리조’가 발코니에 앉아 있고, 뒤편에는 풍경 화가인 ‘앙투안느 기유메’가 한 손에 담배를 든 채 허공을 응시하고 있다. 먼 산을 쳐다보는 듯한 모습은 ‘마네’의 작품에서 자주 볼 수 있는데, 관객들이 다다를 수 없는 내부의 세계를 상징하는 것은 아닐까??? 1868년 여름, 노르망디 지방 대서양 연안의 유명 휴양지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피리부는 소년 – 에두와르 마네

Le fifre –  Eduard Manet 손과 발 부분을 빼고는 그림자가 전혀 없는 평면적인 묘사로 인물의 실재감을 강조하고, 일본 판화처럼 검은색, 붉은 색, 흰색의 한결같은 색조로 인물의 실루엣을 처리하였다. 알고가자, 마네의 피리부는 소년!!! ‘르네상스‘ 이후부터 화가들이 그렇게나 공들여 찾던 공간의 깊이를 주기 위한 원근법을 포기하고, 완전히 2차원의 캔버스에 평면화 시킨 작품!!!! 1866년 ‘살롱’의 심사 위원들이 혹평을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해변 – 에두와르 마네

Sur la Plage – Eduard Manet 평화로운 해변에서 독서 삼매경에 빠져있는 마네의 부인 ‘쉬잔 Suzanne’과 상념에 사로잡힌 마네의 남동생 ‘으젠느 Eugène’를 담고 있다. 1873년 7월 마네가 가족과 함께 ‘베르크 Berck’에서 3주간 체류하는 동안 그린 작품으로, 야외에서 그림을 그린것으로 보아서 ‘인상파‘ 화가들의 영향을 받은 것이 확실하다고….. 간단한 붓 자국으로 두 인물의 옆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하였으며, 부인의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풀밭 위의 식사 – 에두와르 마네

Le déjeuner sur l`herbe – Eduard Manet <목욕 Le bain>이라는 이름으로 1863년 “낙선 전시회”에 출품된 것인데, 풀밭 위의 식사제목으로 더 잘 알려져 있으며, 혹독한 비평과 조소로 유명(?)하게 된 ‘마네’는 심한 상처를 받았다고… 알고가자, 마네의풀밭 위의 식사!!! 당시에는 ‘살롱 Salon’ 전이 유일한 화가들의 등용문이었는데, 1863년 심사 위원들이 출품된 작품의 절반 이상을 거부하여 불평이 많자 ‘나폴레옹 3세’가 낙선자들의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생 라자흐 기차역 – 끌로드 모네

La gare Saint-Lazare – Claude Monet 1876년부터 1878년까지 ‘모네’는 그의 첫 번째 연작이라 할 수 있는 생 라자흐 기차역 주변을 주제로 한 일련의 작품을 그리는데, 이 작품은 1878년 제 3회 ‘인상주의 전시회’에 출품된 일곱편 중의 하나이다. “모네는 멋있는 기차역을 보여준다. 거대한 철골구조 밑으로 수증기에 휩싸여 들어오는 기차의 굉음이 들리는 듯 하다. 선배들이 숲과 강에서 시상을 떠올렸듯, 당대의 예술가들은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아름다운 앙젤 – 폴 고갱

La belle Angèle – Paul Gauguin 일본식으로 꽃무늬가 그려진 벽지 배경에 원시적인 조각과 대칭으로 위치한 원 속에 그려진 여인은 갇혀 있는 듯….. “나는 원초적 자연 그대로인 브르타뉴 지방을 좋아한다. 화강암투성이의 이 땅에 내 발자국이 울릴 때, 그림에서 찾고자 하는 희미하고도 은은하면서도 강렬한 소리를 듣는다. J’aime la Bretagne, j’y trouve le sauvage, le primitive. Quand mes sabots résonnent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까치 – 끌로드 모네

La Pie – Claude Monet 예술가들과 부호들의 휴양지로 유명한 ‘에트르타 Etretat’에서 1868-1869년 겨울을 지나며 남긴 작품으로, 이 작품을 그리면서 친구인 ‘바질 Bazille’에게 보낸 글에서 의미하듯, ‘모네’의 중요하고도 야심 찬 실험이 까치 작품에 들어가있다. “여름 못지않게 겨울이 더 아름다운 시골로 내려가네. 이번 겨울에는 아주 신중한 작업을 할 계획이라네….. Je vais dans la campagne qui est si bell ici, que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풀밭 위의 점심 식사 – 끌로드 모네

Le Déjeuner sur l’Herbe – Claude Monet 나뭇잎 사이로 비추어지는 햇빛의 작용으로 달라지는 지면과 옷들의 색깔을 묘사하며, 빛의 세계에 빠져들던 ‘모네’는 1866년 ‘살롱 전’ 출품을 위하여, 길이 6 미터에 높이 4.6 미터의 대작으로 그린 풀밭 위의 점심!! 숭배하던 선배 화가   ‘마네 Edouard Manet’에 대한 존경심과 그의 재능에 도전하고픈 의도에서 ‘마네’의 <풀밭 위의 점심 식사 Le Déjeuner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고양이와 소년 – 오귀스트 르느와르

Le Jeune Garçon au Chat – Pierre Auguste Renoir 이상주의적인 아름다움이나 신화를 주제로 선택하지않고, 아직 성숙하지 않은 소년을 광택나는 천과 고양이 그리고 어둠과 빛으로 표현하였다. 알고가자, 르느와르의 고양이와 소년!! 아직 성숙하지 않은 소년의 섹시함을 강조하였는데, 부끄러움 없이 관람객을 힐끗 바라보는 시선은 자연스러움을 넘어서 ….. 유혹??? ‘루브르 박물관‘에서 감탄했던 거장들의 전통적인 주제 속에서, 더 이상 ‘비너스’나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물랭 드 라 갈레트 무도회 – 르느와르

Le bal du Moulin de la Galette – Pierre Auguste Renoir 1877년 ‘제 3회 인상주의 전’에 출품했던 이 물랭 드 라 갈레트 작품은 120호나 되는 대형 캔버스를 아틀리에에서 ‘몽마르트 언덕‘의 무도장까지 매일 가지고 가서, 현장의 정경을 직접 묘사한 것이라고….. 알고가자, 르느와르의 물랭 드 라 갈레트 무도회!!! “그림은 즐겁고, 아름답고 좋아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우리의 인생에는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14살 어린 무용수 – 에드가 드가

Petite Danseuse de 14 ans – Edgas Degas 1881년 제 6회 ‘인상파 전’에 출품한 것으로, 아직 성숙하지 않은 어린 소녀의 유연한 몸은 청동으로 주물 제작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살아 있는 듯 생동감이 넘친다. 앞으로 내어 민 오른발, 약간 치켜든 머리는 곧 다음 동작으로 움직일 듯한 긴장감을 주는 어린 무용수!!! “조각 분야에서 진정한 현대화의 유일한 시도이다. La seule tentative vraiment moderne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오페라 무용교실 – 에드가 드가

Foyer de la danse à l`Opéra – Edgar Degas 경마의 움직임에 빠졌던 ‘드가’는 1871년 무렵부터 오페라를 자주 찾으면서 무용수들을 그리기 시작하는데, 연습하고 있거나 쉬는 모습 또는 무대 위에서 공연 중인 발레리나들의 다양한 포즈들을 스냅 사진 형식으로 화폭에 담는다. 이 작품은 오페라 무용교실 무용수들을 그린 작품들 중 비교적 초창기의 그림으로, 발레리나들은 무용교실 벽에 설치된 가로 대에서 이제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밸랠리 가족 – 에드가 드가

La Famille Bellelli – Edgas Degas 제한된 실내 공간에서의 단순한 구성은, 왼쪽의 열려진 문과 오른쪽 거울로 열려있는 투시도 효과를 주고 있으며, 색채는 절제되어 있으나 두 딸의 검은 의상과 하얀 레이스는 ‘드가’의 세련된 색채 감각을 보여준다. 드가의 밸랠리 가족!!! 검은 상복을 입고 있는 부인과 자녀들은 그들이 상중에 있음을 넌지시 암시하고, 얼마 전 죽은 할아버지 ‘힐레르 드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흰 서리 – 까미유 피사로

Gelée blanche – Camille Pissarro 1874년 제1회 ‘인상파 전시회 Exposition Impressionniste’에 출품한 작품으로, 주제의 빈곤성을 질타하는 지적과 비판이 많았던 작품. 하늘에 번지는 빛의 움직임과 땅 위에 흩뿌려지는 잔영들을 세부적으로 자세히 표현하였고, 겨울의 혹독한 추위를 표현하기 위해서 거친 붓 터치를 사용한 작품, 흰 서리!!! < 이게 밭고랑이고, 이게 서리인가? 더러운 캔버스에 똑같이 겹쳐놓은 빨렛트의 조각들이네…., 처음도 불분명하고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루브시엔느 거리 – 까미유 피사로

La Route de Louveciennes – Camille Pissarro 서리가 내린 풍경이나 눈 덮인 풍경을 즐겨 다루며 자연에 심취한 ‘피사로’가, 파리 서쪽에 위치한 루브시엔느 도시에 정착하여, 1872년에 완성한 작품. 잔설이 남아 있는 길에 오후의 짧은 햇빛이 드는 풍경을 묘사하였으며, 길가에 심겨진 가로수를 이용한 원근법으로 깊은 공간감을 주는 한적한 시골길의 여유로움을 보여준다. 1870년 프러시아와 프랑스가 전쟁에 돌입하자, ‘피사로’는 프랑스를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마루를 깎는 사람들 – 까이유보트

Raboteurs de Parquet – Gustave Caillebotte ‘오스만 양식 Haussmannien’의 건물 바닥에 송판을 깔고 대패질을 하여 다듬고 사포로 문질러서 매끈매끈하게 만드는 작업을 하고 있는 마루를 깎는 사람들!!! 근대화 과정에서 소외된 계층들의 일상 생활 모습을 화폭에 담은 이 작품은, 화가가 얼마나 많은 시간을 투자하여 관찰하고, 대패질하는 사람들의 호흡과 동작을 이해하였는지를 보여 준다. 적게 또는 많이 깎을 수 있도록 대패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책 읽는 여인 – 오귀스트 르느와르

La Liseuse – Pierre Auguste Renoir 창 밖에서 흘러 들어오는 부드러운 빛을 받아, 책을 읽고있는 한 여인을 묘사한것으로, 책에서 나오는 반사광은 얼굴의 윤곽을 투명하게 만들어 준다. 책 읽는 여인!!! 붓의 터치는 어떤 곳에서는 물감을 두껍게 발라 놓기도 하고, 또 다른 곳에서는 단순하게 씻어 내리며 자연스러운 필치를 보이고 있는데….. 여인의 얼굴에서 괄호형의 곡선은 입술과 눈, 눈썹 등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정원 – 끌로드 모네

Le Jardin – Claude Monet 연 자주색 아이리스가 흐드러지게 핀 정원을 그린 이 작품은 꽃밭을 가로지르는 자갈 길이 초록색 창문의 집으로 이어져 있고, 집은 잎새에 가려 언뜻 눈에 띨 뿐이다. 꽃이 활짝 핀 정원에서 밀집 모자를 쓴 모네가 반겨줄 듯….. « Je suis dans le ravissement. Giverny est un pays slpendide pour moi » 1883년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양산 든 여인 – 끌로드 모네

Femme à l’Ombrelle – Claude Monet 모네는 1860년대 파리 근교의 ‘아흐장뙤이’에 머물면서 몇 개의 인물화를 그렸었지만, 점점 풍경화에 집착하다가 1880년대 중반부터는 인물을 둘러싼 빛의 변화에 초점을 맞추며, 인물이 풍경의 일원으로 표현되는 작품을 제작하기 시작한다. 오르세 미술관 관람을 하다보면 많은 사람들이 양산을 든 여인 작품 앞에서 감탄을 터트린다. 실루엣만을 그렸음에도 불구하고 여인의 감정이 드러나는…. 이 작품은 첫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점심식사 – 끌로드 모네

Le Déjeuner – Claude Monet 나무 그늘 속에 벤치 위의 양산과 바구니, 헝클어진 식탁에 어지럽게 놓여진 접시와 비워진 포도주 잔….  한가로운 한 낮의 점심식사 풍경을 보여준다. 나뭇가지에 걸어 놓은 밀집 모자는 다른 부분들과 강한 대조를 이루며, 나뭇잎이 만들어내는 그림자의 농도가 미묘하고 신비한 분위기로…..알고가자, 모네의 점심식사!!! 1867년 모네와 ‘까미유’ 사이에서 태어난 맏아들 ‘장 Jean’이 식탁 왼쪽 그늘에서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아르장퇴이 철교 – 끌로드 모네

Pont du Chemin de Fer, Argenteui – Claude Monet 1872년부터 ‘아르장퇴이 Argenteuil’에 정착한 모네는 주변의 다리와 철교 등을 종종 화폭에 담는다. 이 작품에는 철교를 지나는 기차가 비스듬하게 배치되었으며, 힘의 상징인 증기는 대기 속으로 흩어지고, 일렁이는 수면에 드리워진 철교의 이미지와 햇볕의 미묘한 변화…. 4년 후에 그리는 ‘생라자르 역‘을 연상시킨다. 새로운 이동 수단인 철도 덕분에, 전에는 꿈에도 그리지 못하던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개양귀비 꽃 – 끌로드 모네

Les coquelicots – Claude Monet 초기에 해당되는 34세 때의 작품으로, <인상, 해돋이 impression, Soleil levant>과 함께 1874년 제 1회 ‘인상주의 전’에 출품된 것이다. 한가로운 여가 시간에 잡초가 우거진 풀 밭에 흐드러지게 피어난, 개양귀비 꽃 사이를 도시의 두 여인이 자식들과 함께 당시 유행하던 모자와 양산을 들고 산책하는 모습은 후일 <양산을 든 여인 Femme à l’ombrelle> 연작을 예고하는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정원의 여인들 -끌로드 모네

Femmes au Jardin – Claude Monet 작품에서 제각기 다른 포즈의 세 인물은 후에 ‘끌로드 모네’의 부인이 되는 ‘카미유 Camille Doncieux’가 옷을 갈아입으면서 세 포지션으로 모델을 선 것!!!! 캔버스 위쪽에 손이 쉽게 닿을 수 있도록, 집의 정원에 구덩이를 파서 캔버스를 그 안에 설치하고, 나뭇잎을 그리기 위해 적당한 햇빛을 기다리며 빛의 강한 명암과 색채의 두드러짐을 강조하였다. 1866년 여름,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빨간색 부표 – 폴 시냑

La Bouée Rouge – Paul Signac 바다와 항해를 좋아했던 ‘시냑’은 1891년 우연히 남불의 휴양도시 ‘생 트로페 Saint-Tropez’ 항구를 발견하여, 그 매력에 매료되어 매년 여름을 이 곳에서 보내면서 그의 수 많은 작품의 소재로 삼는다. 항구 주변의 집들과 다채로운 색의 작은 범선들이 파란색의 하늘과 어우러져 물결치는 수면에 반사되는 장면은 ‘시냑’의 작품에 지속적인 영감을 주는 원천이 되는데….. 빨간색 부표!!!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아흐정뙤이 다리 – 끌로드 모네

Le pont d`Argenteuil – Claude Monet 1871년부터 파리 서쪽의 근교 아흐정뙤이 Argenteuil 에서 지내면서, 겨우 이젤을 설치할 수 있을 정도의 좁은 작업실을 배 위에 만들고는 센느 강을 주제로 자주 그림을 그렸단다. 건너편의 집과 나무, 다리와 하늘의 모습을 보여주는 수면의 잔영과 센느강 위를 유유히 흘러 다니는 돛단배들은 모네가 이 곳에서 활동하는 동안 즐겨 그리던 모티브였다고….. 자연과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에밀 졸라 초상화 – 에두와르 마네

Emile Zola – Eduard Manet  에밀 졸라 작가가 자신의 책상에서 책을 펼쳐서 앉아 있고, 펜대 너머로는 화가의 싸인이 공식적으로 들어간 책이 보인다. 이 책은 ‘알마 광장 Place d’Alma’에서 열린 마네의 특별미술전에서 < 새로운 화법, 에두아르 마네 >라는 제목으로 출간된 것이다. 초상화라기 보다는, ‘오딜롱 르동 Odilon Redon’의 그림 형식처럼, 인물의 성격이 반영된 정물화라고 할 수 있는데, 1868년 살롱에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롤라 드 발랑스 – 에두와르 마네

Lola de Valence – Eduard Manet 1862년 파리를 순회 공연하였던 ‘세빌리아의 꽃 Flor de Sevilla’ 극단의 무용수 롤라 드 발랑스 (스페인 무희)를 통해 당시 스페인 사람의 전통적인 모습을 표현하려 노력한 것이라고…. 알고가자, 마네의 롤라 드 발랑스!!! 여인이 입은 검은색 바탕에 꽃들과 장식 술들이 의도적으로 빨간색과 녹색의 대조를 이루고 있으며, 어깨와 머리에 두른 흰색의 스카프와, 부드러운 상아색의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