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주의

Romantisme  낭만주의 미술에서는 회화가 주류를 이루었는데, 전체적으로 새롭고 자발적이며 주관적인 양식으로 발전하였다. 전반적인 특징을 살펴보면, 이성적 판단보다는 열정에 의존하며 자연과의 교감을 중요시하는 풍경화가 많이 그려졌다. 낭만주의 사조는 ‘신 고전주의‘에 반발하여 이성적인 객관주의보다는 상상과 무한한 것을 동경하는 주관적, 감정적인 태도를 지향한, 18세기 말부터 19세기에 걸쳐 전 유럽에 풍미했던 예술적 경향을 일컫는다. “그려지는 것”, 곧 주제보다는 “그리는 방법”,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올랭피아 – 에두와르 마네

Olympia – Eduard Manet 좋아하던 모델 ‘빅토린느 뫼랑 Victorine Meurent’의 모습을 그린 것으로, 자세에 있어서는 ‘티티안 Titien’의 <우르비노의 비너스 Vénus d`Urbin>의 영향을 받았고, 정신이나 기법에 있어서는 ‘고야 Goya’의 <옷 벗은 마야 Maja nue>의 영향을 받았단다. “보이는대로 그렸다. J`ai fait ce que j`ai vu.” -Manet 1865년 ‘살롱 Salon’에 이 작품을 출품하면서, 자신이 또다시 스캔들을 일으킬 것이라고는 예상하지 못하였다는데….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메두사의 뗏목 – 제리코

Radeau de la Meduse – Theodore Gericault 메두사의 뗏목 작품은 배가 침몰한 후 뗏목을 타고, 목마름과 죽음, 굶주림 속에서 바다를 표류하다가 구조되는 선원들을 그린 작품이다. 1815년 ‘나폴레옹 1세‘가 영국으로 망명할때 타고 갔던 함선 ‘메두사’ 호가, 1816년 ‘세네갈’ 해상에서 파선을 당하여, 뗏목에서 생활하며 선원과 승객 149명 중 15명이 기적적으로 살아 남게 되는 사건이 벌어진다. 우리나라의 세월호 사건과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사르다나팔 왕의 죽음 – 드라크르와

La Mort de Sardanapale – Eugène Delacroix 기원전 7세기경, 고대 ‘앗시리아’의 왕인 사르다나팔 왕은 적에게 포위되어 약 2년 정도를 궁전에 갇혀 살게 되었는데, 적들이 화려하고 사치스러운 궁전에 쳐들어오기 전에 사르다나팔 왕은 그의 애첩들과 애마를 모두 죽이고, 그 스스로도 불 속에 타 죽었다는 이야기를 화가가 상상력을 발휘하여 환상적으로 재현해낸 장면을 보여 준다. 알고가자, 낭만주의 거장 드라크르와의 사르다나팔 왕의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알제 여인들 – 드라크르와

Femmes d’Alger – Eugène Delacroix 알제 여인들 작품은 세 명의 여인(첩)이 화려하게 장식된 실내에서 흑인 노예의 시중을 받으며, 느긋하게 대화를 나누며 여유 있는 한 때를 즐기고 있다. 모로코 슐탄의 옹호아래 활동하던 알제리 해적의 ‘하렘 Harem’ (첩들의 거처)을 방문하는 기회를 갖는데, 여기에서 받은 영감을 작품으로 표현한 것 이란다. 알고가자, 알제 여인들!!! 1832년 프랑스의 마지막 왕 ‘루이 필립 Louis-Philippe’이 모로코의 슐탄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민중을 이끄는 자유 – 드라크르와

La Liberté guidant le peuple – Eugène Delacroix 1830년 7월 28일 제 2차 혁명이 일어난다. ‘루이 16세 Louis XVI’의 동생이며, ‘부르봉 가문 Bourbons‘의 마지막 왕인 ‘샤흘르 10세 Charles X’에게 환멸을 느낀 시민들이 일으킨 7월 혁명은 3일 동안 지속된다. 왕정을 뒤엎고 공화정을 기대하던 국민들의 바램과는 달리, 8월 3일 ‘프랑스의 왕조‘의 마지막 ‘루이 필립 Louis-Philippe’이 국민의 왕으로 즉위하면서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씨오 섬의 대학살 – 드라크르와

Scènes des massacres de Scio – Eugène Delacroix 추하고 잔인한 것들도 그림의 소재로 끌어 올린 ‘낭만주의‘ 작가 ‘들라크르와’가 1824년 살롱에 출품한 이 작품은, 자유를 찾아 독립 운동을 하던 그리스의 ‘씨오 섬 Ïle de Scio’ 주민을 터키 군이 강력하게 진압하는 사건을 고발한 것이다. 유럽문화의 근원지인 그리스를 구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그림 전면에는 지쳐서 누워버린 씨오 섬 사람들을 체념과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물랭 드 라 갈레트 무도회 – 르느와르

Le bal du Moulin de la Galette – Pierre Auguste Renoir 1877년 ‘제 3회 인상주의 전’에 출품했던 이 물랭 드 라 갈레트 작품은 120호나 되는 대형 캔버스를 아틀리에에서 ‘몽마르트 언덕‘의 무도장까지 매일 가지고 가서, 현장의 정경을 직접 묘사한 것이라고….. 알고가자, 르느와르의 물랭 드 라 갈레트 무도회!!! “그림은 즐겁고, 아름답고 좋아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우리의 인생에는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14살 어린 무용수 – 에드가 드가

Petite Danseuse de 14 ans – Edgas Degas 1881년 제 6회 ‘인상파 전’에 출품한 것으로, 아직 성숙하지 않은 어린 소녀의 유연한 몸은 청동으로 주물 제작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마치 살아 있는 듯 생동감이 넘친다. 앞으로 내어 민 오른발, 약간 치켜든 머리는 곧 다음 동작으로 움직일 듯한 긴장감을 주는 어린 무용수!!! “조각 분야에서 진정한 현대화의 유일한 시도이다. La seule tentative vraiment moderne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압생트 (술) – 애드가 드가

L’Absinthe – Edgas Degas 19세기 후반 당시 대중의 삶을 묘사한 ‘에밀 졸라 Zola’의 ‘선술집 Assommoir’이라는 소설에서 영향을 받아, 끊임없는 탐구의 결과로, 산업혁명 이후 근대 사회의 한 단면을 날카롭게 포착하여 표현한 작품, 압생트!!! 이 작품의 제목은 쑥 색깔이 나는 독하기로 유명한 독주 압생트!!! 20세기 초반까지 대중적인 인기를 얻었는데, 매일 술에 쩔어 사는 서민들(도시의 소외된 계층)의 건강을 이유로, 정부가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자파의 보나파르트 – 앙뚜완 장 그로

Bonaparte visitant les pestiférés  – Antoine-Jean Gros 역병(페스트)의 희생자들이 보이는 강렬한 감정을 단순하게 처리하면서 오히려 더 감동을 불러일으키는 효과를 만들어 내어, ‘낭만주의‘  최초의 위대한 성공 작으로 꼽히는 작품! 자파의 보나파르트!!! ‘신고전주의‘ 작가 ‘다비드’의 제자였던 ‘장 그로’는 ‘나폴레옹 1세’의 영웅적인 모험담을 담은 서사시적인 그림을 거대한 캔버스에 담았는데….. 이 그림은 ‘나폴레옹 보나파르트’ 장군이 흑사병이 퍼진 곳을 방문하여 전염의 위험을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일라우 전쟁터 – 앙뚜완 장 그로

Le Champ de bataille d’Eylau – Antoine-Jean Gros ‘나폴레옹’의 종군 화가였던 ‘그로’는 ‘나폴레옹’을 찬양하는 그림을 그렸지만, 그의 작품을 자세히 관찰하면, 작가의 진정한 관심이 ‘나폴레옹’ 개인의 영광보다는 전쟁의 비참함을 고발하는 내용이라고….. 알고가자, 일라우 전쟁터!!! ‘낭만주의‘ 화풍의 시작을 알리는 작품으로 논의되는 이 작품은 ‘그로’를 ‘신 고전주의’와 ‘낭만주의’를 잇는 가교로 평가하게 한다. 로마상을 수상하고 로마에서 수학한 마지막 세대의 화가인 ‘그로’는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화장하는 에스더 – 샤세리오

La Toilette d’Esther – Théodore Chassériau 구약 성경의 에스더 편에서 이스라엘 민족을 구원하기 위하여 투르크 오스만 제국의 ‘아하수에로(아쉬에휘스) Assuérus’ 왕 앞에 나가는 장면을 표현한다. 시녀들의 도움을 받아 치장을 하고 있는 성경적인 주제인데….. 당시 유행하던 오리엔탈리즘의 영향으로, 전통적인 도상을 사용하여 경건하게 그리지 않고, 이국적인 동방의 분위기로 묘사하였으며, 대담한 색채의 사용으로 ‘낭만주의‘적인 화풍으로 그렸다. 1831년 이후 고전주의 작가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솔라나 백작부인 – 고야

Comtesse de la Solana – Francisco Jose de Goya 궁정 화가로 활동하면서 왕과 귀족의 초상화를 그리며, 1780년 이래로 ‘마드리드’ 사회에서 가장 감각적인 초상화를 그리는 화가로 명성을 얻는데, 이 솔라나 백작부인 작품은 ‘고야’가 청각을 잃어버린 후 그려진 것이라고….. 솔라나 백작부인 작품에 모델로 등장하는 ‘카르피오 백작’ 부인은 희곡을 썼던 귀족에게서 수업을 받았으며, 1795년 아직 젊은 나이인 37살에 죽은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