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고흐의 숨결이 머문 곳

파리의 북쪽으로 한시간 거리의 오베흐-쉬흐-와즈 는 ‘고흐’가 마지막 생을 보낸 곳이며, 많은 작품을 완성시킨 곳이다. 알고가자, 세계적으로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프랑스의 작은 시골 오베흐-쉬흐-와즈!!! ‘인상주의‘ 천재화가 ‘고흐’의 그림의 배경이 되었던 < 오베흐의 계단 >, < 오베흐의 골목길 > 등도 한번쯤 거닐며, 100년 전 마을 주변의 보리밭과 시청, 교회 등 ‘고흐’의 그림 속에 나타난 오베흐-쉬흐-와즈의 풍경을 떠올리며 천재 화가의 인생을 돌이켜 보자.

반 고흐의 발자취

1853년 네덜란드에서 목사의 아들로 태어난 ‘고흐’는 30세에 이르러 화가가 되어, 파리에서 활동을 시작하지만 도시의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고 ‘프로방스’ 지역의 ‘아를르 Areles로 옮기지만 이곳에서의 생활은 ‘고흐’에게 왕성한 작품활동을 할 수 있는 모티브를 준 반면, 점점 심해지는 광기로 인해 자신의 귀를 면도날로 자른다. 고갱과 의견다툼이 있었다고는 하지만….

그 후 ‘고흐’는, 그의 영원한 친구이자 보호자 였던 동생 ‘테오’ 의 권유로 오베흐 쉬흐 와즈로 거처를 옮긴다. 이곳에서 ‘고흐’는 신경과 전문인이면서 미술 애호가였던 ‘가쉐’ 박사의 보살핌으로 생의 마지막 70일을 이 마을에서 보내게 되고, 이 기간동안 70 여 점의 작품을 남긴다. 자신의 마지막을 감지한 듯이 하루에 한 점씩 완성!!!

 

< 오베흐의 교회 >, < 오베흐의 길과 계단 >, < 가쉐 박사의 초상 >, < 까마귀 나는 밀밭 >, < 최후의 자화상 >같은 많은 유명 작품들이 이곳 ‘오베흐’를 배경으로 탄생하여 파리의 오르세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아침이면 어김없이 그림도구를 챙겨 마을을 나서서, 저녁이면 동생 ‘테오’ 에게 오늘은 어떤 그림을 그렸는지를 편지로 쓰면서 외로움을 달랬던 ‘고흐’는 자신의 천재적인 정신 세계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고통으로, 1890년 5월 20일 정착하여 70일 후인 7월 27일 자살을 하게 된다.
반 고흐 자화상

 

오베흐 교회 Eglise de l’Assomption

‘고흐’의 유명한 그림인 오베흐 교회의 모델은 12세기에 ‘로마네스크 양식’으로 지어진 것으로, 그림과 똑 같은 모습으로 방문객을 기다리고 있다. ‘루이 6세’의 미망인 ‘아델라이드-드-모리앤느’가 ‘오베흐’에 정착하면서 기도실로 이용되었고, 이중 경사를 갖는 사각형 종탑의 지붕 모습이 독특하다.

구불구불한 선들이 뒤엉킨 ‘고흐’의 그림과는 달리 엄숙한 분위기로 자리를 지키고 있는 교회는, 작품의 대상으로의 역할만을 충실히 끝내고, ‘고흐’의 느낌이나 내면의 감정을 표현한 그림과는 상관없다는 식으로 조용히 서있다.반 고흐 오베흐 쉬흐 와즈 교회

 

공동묘지 및 보리 밭

묘지에서 좀더 언덕을 오르면 넓은 밀밭이 눈앞에 펼쳐지는데 ‘고흐’가 왜 이 밀밭을 자신의 화폭에 담게 되었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

“흰색, 분홍색, 보라 빛으로 어우러진 푸른 하늘 아래에, 감자꽂이 드문 드문 피어있고, 갈아 부친 땅과 함께 온화한 연보라 빛과 아주 부드러운 노란색과 연한 녹색의, 바다처럼 넓은 구릉을 배경으로 거대하게 펼쳐진 보리밭 초원에 저는 완전히 빨려 들어 갔습니다.” 라고 어머니에게 편지를 보낸 것으로 미루어 ‘고흐’가 오베흐 쉬흐 와즈에 정착하면서 건강이 호전되었다고 짐작 할 수 있다.오베흐 밀밭위를 나는 까마귀

그러나, 동생 ‘테오’ 에게 “극도의 고독함과 슬픔을 표현하는데 구속 당하지 않으면서, 혼란스러운 하늘아래 거대하게 펼쳐진 보리밭을 그리고 있다.” 라고 편지를 보내는데…..

‘테오’는 1890년 7월 27일 미완성의 답장에서 “그래서 무었을 원하는지요?” 라고 ‘고흐’에게 묻고 있다. 바로 그 순간!!!!! ‘고흐’는 자신의 가슴에 권총을 쏘고 있었다. 자신의 가슴에 총을 쏘고도 바로 죽지 못하고, 방으로 돌아와서 이틀이나 고통을 겪은 다음에야 숨을 거둘 수 있었던 불운 했던 화가가 안식하고 있다.반 고흐 오베흐 쉬흐 와즈 묘지

바로 옆에는, 언제나 ‘고흐’의 열렬한 팬이면서, 그의 죽음을 가장 슬퍼했던 동생 ‘테오’ 가 형의 자살에 충격을 받았는지, 6개월 간의 정신질환을 앓고 사망하여 네덜란드에 묻히었다가, 1914년 ‘테오’의 미망인 ‘요안나’의 뜻으로, 형과 함께 나란히 잠들어 있다. 담쟁이 넝쿨이 이들의 불멸의 우애를 상징하는 듯이 무덤을 덮고 있다. ‘슬픔은 끝이 없단다.’라는 말을 남기고………..

오베흐 공동묘지

 

도비니 작업실 Atelier de Daubigny

오베흐 도비니 박물관‘도비니’는 1854년부터 이곳에 정착하여 ‘인상주의 운동’의 선구자로, 처음으로 야외사생을 시작한다. ‘코로’, ‘도미에’ 를 동반하여 ‘오와즈 Oise’ 강의 수면에 비치는 빛의 현상을 표현하는 기법을 개발하였으며, 유명 작품인 ‘오베흐의 겨울’은 오르세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피사로’, ‘르느와르’, ‘끌로드 모네’, ‘세잔느’ 같은 유명 화가들이 공동으로 작업실을 설계하고 장식하였다고…… 싱그러운 공기를 마시며 한적한 시골 마을 산책 강추!!!!

 

라부 여인숙 Auberge de Ravoux

‘고흐’가 살았던 여인숙이자 카페인 ‘고흐 기념박물관’으로 개조된 여인숙에서는 옛날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고흐’의 초라하고 외로운 방을 볼 수 있는데, 작은 방에는 침대와 책상, 의자가 있을 뿐이다. 1890년 5월 20일, 동생과 ‘가쉐’ 박사의 주선으로 ‘라부 여인숙 Auberge Ravoux’에 도착한 ‘고흐’는 아침부터 밤늦도록 활발한 작업으로 70 여일 의 생의 마지막 기간 동안에 무려 70 여 점의 유화와 수 많은 드로잉을 남겼다.

오베흐 쉬흐 와즈 반 고흐 라부

화가의 숨결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그때의 모습이 잘 복원되어 있는데, 좁은 지붕 아래 작은방에는 침대와 작은 책상, 의자밖에 없어서 당시 화가의 쓸쓸한  삶을 그대로 보여 주고 있다. ‘고흐’는 그린 그림을 침대 밑에 보관하였다고….
식당에서 커피한잔을 마시며 화가의 숨결과 고민을 느껴보자!

관련 투어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Opening Hours

정기휴일

정기휴일

10:00-18:00

10:00-18:00

10:00-18:00

10:00-18:00

10:00-18:00

11월 1일~2월 28일 정기휴관

Contact Ow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