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와르’ 강을 통한 물동량을 감시하기에 적합한 언덕에 위치한 요새로 ‘샤흘르 1-2세’때 르와르 강변의 언덕에 중세 철옹성 모습으로 세워진 쇼몽 쉬흐 르와르는, 폐허 상태로 방치되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뻔한 것을, 현대의 흐름에 맞추어 되살린 곳으로 매우 흥미롭다. 쇼몽 성의 남는 공터에, 정원축제를 개최하여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획기적인 창작력이 돋 보이는 정원을 찾는 수 많은 관광객들이 유입되면서 지역경제 발전에 큰 도움을 준다. 알고가자, 쇼몽 쉬흐 르와르 고성!!!

쇼몽 역사  Histoire

1559년 7월 ‘앙리 2세 Henri II’가 지구종말 예언자 ‘노스트라다무스’의 예언대로, ‘몽고메리’ 근위대장과의 기마 창 시합에서 눈을 찔려 사망하자마자 평상시, 천덕꾸러기이던 왕비 ‘까트린 드 메디치 Catherine de Médicis’가, 왕의 총애를 받던 애첩 ‘디안느 드 쁘와티에 Diane de Poitir’를 이 곳으로 쫒아 낸 곳이다. 남편이 죽자마자, 눈에 가시이던 첩을 내 친 셈……

쇼몽 쉬흐 르와르

애첩 ‘디안느’가 왕으로부터 선물 받았던 가장 여성적이고, 가장 아름다운 ‘쉬농소 성 Chenonceau’을 빼앗으며 이 성으로 귀양(?)을 보내지만, 치욕으로 생각한 ‘디안느’는 단 하루도 이곳에서 살지 않았단다.  귀양도 귀양나름이지…쩝!

‘회의실 Salle du Conseil’에는 사냥터 모습을 표현한 17세기의 스페인 도자기가 유명하고, 벽에 걸려있는 16세기 ‘브뤼셀 Bruxelles’에서 제작한 7개의 타피스리는 일주일의 각 요일들을 묘사한 것으로 관광객들이 감탄사를 연발하는 곳이다.

쇼몽 쉬흐 르와르

쇼몽 국제 정원축제 Festival International des Jardins de Chaumont

세계적인 유능한 정원 계획가들의 작품 전시가 6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 열리는 곳으로, 매년 새로운 테마가 주어지면, 전 세계의 유수한 설계자들이 작품 계획서를 출품한다. 30여 점의 당선작은 250 평방미터 (약 75평)에 자신의 계획대로 정원을 만들어 전시하는데, 약 400 만원 정도의 보조금이 지급된다고… 별별 기발한 아이디어를 체험할 수 있는 정원은 테마 공원으로 꼭 들려볼 만하다. Bonne visite !!!!

쇼몽 쉬흐 르와르 정원축제

거리: 파리 202 킬로미터, 블르와 19 킬로미터
방문: 1시간 + 정원 (연간 12.5 만 명)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Opening Hours

10h-17h45

10h-17h45

10h-17h45

10h-17h45

10h-17h45

10h-17h45

10h-17h45

1월 1일, 12월 25일 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