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스부르그‘에서 공부하던 유학생 시절 주변지역을 많이 다녀서, 제 2의 고향같은 푸근함을 주는 곳 이다. 알고가자!!!! 프랑스를 처음 방문한 가족들 위주로 여행일정을 잡아서, 다시 찾은 ‘알자스 지방‘!!!!! 와인가도를 따라서, 주변의 ‘꼴마흐‘ 마을을 찾아가다가, 별반 기대없이 지나는 길에 우연히 들렀던 에귀샤임. 깜짝 놀랄 정도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마을이다.

에기샤임

일상생활에서 탈출하여 미지의 세계를 찾아가는 여행은 늘 설레임을 준다. 더군다나, 예상하지 못하였던 명소를 발견하는 기쁨이란…..

에기샤임

고색창연한 목골가옥들이 다닥닥 붙은 좁은 골목길을 걷노라면, 타임머신을 타고 중세로 돌아간듯한 느낌을 준다. 그 동안, 별 볼일 없다고 생각하고 지나쳤던 곳이, 2013년 프랑스 방송국에서 진행한 프로그램 ‘프랑스인들이 선호하는 마을 Le village préféré des français‘에서, 가장 많은 표를 받아 당당히 1위를 한 중세의 마을!!!

프랑스 동부 ‘알자스 Alsace’ 지방의 ‘오행 Haut-Rhin’ 지역에 위치한, 인구 약 1,600 여명의 작은 마을로 중세도시의 모습이 아주 잘 보존된 곳으로 유명하다. 질 좋은 포도주를 생산하는 알자스 와인가도의 주요 마을 중에 하나로, ‘자유의 여신상‘을 제작한 조각가 ‘바르똘디 Frédéric Auguste Bartholdi’의 고향인 ‘꼴마흐 Colmar’에서 남쪽으로 약 5 킬로미터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에기샤임

온통 포도밭과 꽃들로 둘러싸인 이 마을은 중세도시의 모습이 아주 잘 보존된 곳으로 유명하며, 알자스 포도주의 발생지 또한, 교황 ‘레옹 9세 Léon IX’(1002-1054)의 탄생지이기도 하다. 각양각색의 원색이 묘하게도 서로 어우러져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에기샤임

북풍을 막아주는 두 언덕 덕분에 온화한 기후를 갖고 있으며, 백악질 토양 덕분에 일찍이 포도 농사가 시작되어 ‘그랑 크뤼 Grands Crus’로 분류된다. ‘알자스 지방‘의 전통이 잘 보존되었고, 토속 음식과 상업이 발달된 곳으로, 수 많은 축제가 열리는데…. 8월 말에 열리는 포도축제 강추!!!

에기샤임

에기샤임과 주변 지역은, 구석기 시대부터 사람이 살기 시작하였고, ‘로마 정복기‘에 로마군인들이 정착하면서 포도 재배가 시작되었단다. 현재는, ‘알자스 와인가도 Route de vin d’Alsace’의 중심지로 거대한 포도원을 볼 수 있으며, 이 마을 주변에서 생산되는 와인은 리슬링, 게부르츠 트라미네르, 삐노그리, 뮈스까 등등의 포도로 만들어진다.

에기샤임

역사 Histoire
알자스 공작의 손자인 ‘에베하트 Eberhardt’ 백작이 8세기에 ‘에기샤임 성 château d’Eguisheim’을 세우면서 도시가 발전하기 시작한단다. 13세기에 공작의 후손이 끊기면서, ‘스트라스부르그‘의 주교에게 귀속되었고, 16-18세기에 가장 번성하였다고…..

에기샤임

단풍이 물 드는 10월 말 부터 11월 중순까지의 모습도 절경!!!!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주소

주소::

22 Grand Rue, 68420 Eguisheim

GPS:

48.0427297, 7.306565599999999

연락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