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서양에서 불어오는 바닷바람과 은은한 저녁 노을을 즐기려는 여행객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절벽의 도시 훼깡……작가 ‘모파상 Guy de Maupassant’은 훼깡 도시에 살았던 할머니 집에 자주 들리면서, 자연스럽게 그의 소설 속에 훼깡 도시가 많이 등장한다.

짙푸른 바다와 맑은 하늘의 조화 속에 어우러지는 갈매기들의 춤사위는 많은 예술가들을 끌어들여 ‘인상 주의‘ 화가들이 즐겨 찾으며 작품 활동을 하였던, 아름다운 항구 도시이다. 120 Km 가량의 길이에 100 m의 높이를 자랑하는 ‘훼깡’과 ‘에뜨르타‘ 사이의 기암절벽이 유명한데, 절벽 위에서 연인끼리 저녁 노을을 감상하며 데이트하기에 최고의 장소이며, ‘노르망디 지역‘의 해산물 요리에 ‘시드르’나 ‘깔바도스‘를 곁들인 식사 강추!!!

훼깡 페깡

성지순례지, 훼깡

전설에 따르면 ‘예수의 피 Precieux Sang’가 담긴 무화과 나무 성물 함이 “바다와 신의 가호에 맡기며 Confié à la mer et à la grâce de Dieu”라는 문구와 함께 7세기경에 이곳 해안에 도착하였다.(짝뚱???) 수도원에 소장되었던 ‘예수의 피 Precieux Sang’로 인하여 ‘몽 생 미쉘 보다 먼저, 최고의 ‘성지순례 Pèlerinage’ 장소로 각광을 받았다고….

베네딕틴 박물관 Musée de la Bénédictine’, ‘때흐-뇌브 박물관 Musées des Terre Neuves’ 을 비롯하여 ‘노르망디’ 예술의 걸작인 ‘트리니떼 성당 Eglise de la Trinité’ 이 볼만하다.

훼깡 페깡

생명주 ‘베네딕틴’

훼깡 페깡한 베네치아 수도사가 한적한 어촌 훼깡에 수도원을 세우면서, 27가지의 식물과 각국에서 수집한 향료를 섞어 증류한 원액이 수도사들에 의하여 제조되기 시작하였다. 신비의 증류주라 일컬어지는 ‘베네딕띤’은 ‘프랑스와 1세 François 1’의 신임을 받으면서 8세기 말까지 발전시켜온다.

도조제로 전수되어 오던 제조법이 수 많은 전쟁을 거치면서 사라지게 되는데, 증류수 제조비법이 담긴 책을 1797년 ‘훼깡’의 한 귀족이 구입하였으나, 그의 서재에 꽂아둔 채 잊어버려 그 제조법은 전수되지 못한다고….

우연히, 제조비법을 입수한 1863년 ‘알렉산드르 르 그랑 Alexandre-Prosper-Hubert Le Grand ‘에 의하여 대량 생산하기 시작하여, 1873년에는 생산량이 150.000병에 달하면서 급속도로 세상에 알려지기 시작한단다. 나폴레옹 3세 시절, 급격한 사회적 변화를 겪으면서 사람들이 독주를 좋아하게 되었나???

1882년에 현재의 ‘Palais-Musee Benedictine’을 건설하였고, 현재는 4개의 전시 공간으로 나뉘어진 양조 박물관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훼깡 페깡

▶ Histoire : 그 시대의 미술품과 조각품들을 비롯하여 상아와 에나멜 공예품 등을 전시하고 있는 르네상스홀은 지나온 베네딕틴의 중요한 역사를 상징하는 것들로 이루어져있으며, 19세기말 이곳을 건설한 알렉산드르의 소장품으로 구성 되어있다.

▶ Herboristerie : 각종 재료를 보관한 곳으로, 전수된 비법대로 적당량을 배합하여 증류수가 되도록 가공한다. 이후 알콜로 숙성되기 위해 창고로 옮겨지며 완전한 베네딕틴 술이 되기까지는 2년이 걸린다고….

▶ Espace Contemporain : 1988년부터 지금까지 미술전시관으로 사용되고 있는 이 곳은 130평 공간에 현대미술을 전시 할수 있다. 예술의 거장이라 불리 우는 사람들로부터 신인 예술가들의 주목받을 만한 작품들을 전시하는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꾸며진 고급스러운 분위기의 전시관이다.

▶ Convivial : 방문자에게 큰 기쁨과 호기심을 한꺼번에 제공하는 장소로서 베네딕틴의 맛을 알게 해주는 시음장으로 쓰이고 있다. 신비의 술이라 불리며 제조기술은 마법을 푼 사람에게만 내려진다는 베네딕틴. 이 술을 이미 알고 있던 사람에게는 또 다른 발견을 주며 처음 시음을 하는 이들에게는 베네딕틴의 신비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된다.

 

어업과 관광도시, 훼깡

훼깡 페깡‘생선 Poisson’의 어원인 ‘fisc’라는 단어가 들어있는 ‘Fiscannum’ 또는 ‘Fisci campus’에서 이 도시의 이름이 유래되었을 가능성이 높은데, 도시 생성 이후부터 어업과 깊은 연관을 맺고 있다. 중세 시대에는 ‘Hareng de Fescan’ 상표로 전 프랑스에 청어를 공급하는 항구로 유명하였으며, ‘르네상스 시대에는 최초로 대구 잡이를 시작하여 상업의 중심지로 번성하였단다. 11월 셋째 주말에 열리는 ‘청어축제 Fête hareng’ 강추!!!!! 포항 특산물 중에 ‘과메기’는 본래 청어로 만들었었다고…..

훼깡 페깡

1973-1987년 사이에 원양어업이 사양길로 접어들면서 선박들은 노르망디의 웅장하고 아기자기한 절벽에 매료되어 이 도시를 찾는 관광객들을 위한 유람선으로 전락????

 

관련 여행상품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Opening Hours

10:00-13:00 / 14:00-18:30

10:00-13:00 / 14:00-18:30

10:00-13:00 / 14:00-18:30

10:00-13:00 / 14:00-18:30

10:00-13:00 / 14:00-18:30

10:00-13:00 / 14:00-18:30

10:00-13:00 / 14:00-18:30

주소

주소::

110 Rue Alexandre Legrand 76400 Fécamp

GPS:

49.76548390000001, 0.3638307999999597

연락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