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순환도로를 타고 가노라면 삐까번쩍하게 돌아가는 놀이기구들….  매년 봄이면 연례행사로 열리는 이 행사가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놀이장터란다. 알고가자, 천년이 넘은 행사, 프와르 드 트론!!!

957년 ‘로때흐 Lothaire’ 왕 때부터 시작한 프와르 드 트론!!! 파리 동쪽 ‘뱅센느 숲‘에서 12헥타르의 면적에 350 여 가지의 각종 놀이시설을 갖추고 열린다. 엄청난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리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먼 곳에 주차를 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거나 걸어가는 것이 좋다.

파리 시는 이 땅을 빌려주는 조건으로 35만 유로를 받아서 셔틀버스 유지에 4만 유로를 비롯하여 총 20만 유로를 지출한다니….  15만 유로의 순수익 !!!!! 황금알을 낳는 거위 ????

프와르 드 트론 역사 Foire au pain d’épice
위생시설이 전혀 없는 ‘중세 봉건시대‘, 개나 돼지 닭을 놓아서 먹이는 시절
1131년 10월 13일, ‘루이 르 그로 Louis Le gros’ 왕의 아들이 말을 타고 현재 파리의 11구 바스티유 광장 근처의 ‘포부르그 쌩땅뚜완느 faubourg Saint-Antoine’ 거리를 지나갈 때, 먹거리를 찾아 길가의 도랑을 열심히 뒤지던 돼지 떼들에 놀란 말이 뛰면서 낙마하는 사고가 난다. 왕자의 허리가 부러졌다고…..

왕명으로, 돼지는 파리 시내 출입금지!!!!!! 모두 참수시키지 않은 것만도 다행….

예외적으로 ‘쌩땅뚜완느 Saint-Antoine’ 수도원에 속한 돼지님(?)들은 주인 잘 만나서 파리 시내를 활보할 수 있었다고… 단, 목에 방울을 달아야만 한다는 조건으로…..^_^

 

프와르 드 트론이에 감복한 수도승들이 과자 빵을 만들 때 돼지모양으로 만들어, 일년에 한번씩 열리는 이 장에서 팔면서 이 장을 ‘쌩땅뚜완 축제 Foire Saint-Antoine’라고 불려진다. 안타깝게도 ‘프랑스 대혁명‘ 때 이 수도원이 파괴되면서 장도 자취를 감추었단다.

1805년에 장돌뱅이들의 축제로 다시금 시작하여 수 많은 방문객과 상인들이 참석을 하면서 좀더 넓은 장소를 찾아 1841년에 ‘트론 광장 Place du Trône’ (현 ‘나시용 광장 Place de la Nation’)에서 열리기 시작하면서 프와르 드 트론 Foire du Trône 으로 불려진단다.

파리 시민에게 폭발적인 인기로 나날이 성장하여, 1964년 현재의 장소로 옮기고, 6주 동안의 행사기간 동안 약 5백만 명이 방문한다.

프와르 드 트론

장소 : la Pelouse de Reuilly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주소

주소::

la Pelouse de Reuilly

GPS:

48.8301388, 2.40654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