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상파에 관심이 있다면, 인상파의 거장 ‘클로드 모네’의 생가가 있는 곳으로 더욱 알려진 ‘지베르니’를 방문해 보자. 알고가자, 파리에서 서쪽으로 76킬로미터 떨어진 ‘모네’의 집 지베르니!!! 매년 5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다녀가고 있으며 많은 예술가들이 정착하고 싶어하는, ‘일 드 프랑스’와 ‘노르망디‘ 지방의 경계에 위치한 조그만 마을 ‘지베르니’….

지베르니

1883년부터 1926년까지 ‘끌로드 모네’가 43년간 이곳에서 작품 활동을 하면서 마지막 생애를 마친 곳으로, 꽃이 만발한 정원과 연못은 ‘인상주의 화가들의그림을 좋아하는 세계의 관광객이 순례처럼 지나가는 곳으로 유명하다. “Ce n’est pas la lumière et l’ombre qui sont l’objet de sa peinture mais la peinture placée dans l’ombre et la lumière. 빛과 어둠을 주제로 그린 것이 아니라, 그의 작품이 어둠과 빛 속에 위치한다.”

지베르니

‘인상주의’ 화가 ‘모네’의 대작 ‘수련’의 배경이 되는 이곳은, 파리에서 서.북쪽으로 70킬로미터 떨어져 있고, 오가는 길이 파리의 분위기와는 전혀 다르다. 센느강 하류를 따라서 석회 암반층을 파고 들어간 집들과 절벽을 지나면서 마주치는 경치는 왜 ‘모네’가 이 곳에 정착하게 되는지, 그 이유를 느낄 수 있는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다.

지베르니

 

1966년 ‘모네’의 아들이, 미술학교에 기증했던 ‘모네’의 작품들은 현재, OECD 사무국에서 가까운 파리 16구의 마르모탕 박물관에 전시되고 있다. 작업실과 아름다운 정원, 수련이 있는 연못을 먼저 방문한 후에 박물관에서 그의 작품들을 감상하는 것을 강추!! !!

해돋이

‘모네’ 가족이 살던 집을 박물관으로 개조하였는데, 작업실, 침실, 주방 등을 볼 수 있고 벽면에는 일본의 판화에 집착하였던 ‘모네’의 수집품들을 감상할 수 있지만   집 내부에서는 사진촬영 금지 !!!!! 유일하게 침실 창문에서 정원쪽으로 촬영은 허용 ^_^

끌로드 모네 점심식사

모네는 누구인가?

1840년 파리에서 태어난 그는 유년기와 청소년기를 ‘노르망디’의 항구 도시인 ‘르 아브르 Le Havre’에서 보내고, 1858-1862년 사이에 바다와 하늘의 아버지라고 불리던 ‘으젠 부댕 Eugene Boudin’, ‘종킨드 Jongkind’를 만나 영향을 받는다. 노르망디의 진주, 아름다운 조그만 항구도시 ‘옹플뢰흐에 들릴 기회가 된다면, 부댕 박물관을 놓치지 마시길…..

지베르니

파리로 옮겨와 ‘르느와르 Renoir’, ‘시슬레 Sisley’, ‘바질 Bazille’와 교류를 갖고 ‘마네 Manet’와 ‘사실 주의‘ 화가 ‘꾸르베 Courbet’를 사부로 모신다. 보불전쟁이 터지자, 병역기피로 1871년에 런던에서 생활하면서, 일본 판화에 깊게 심취하여 수 많은 작품을 수집하였고, 1872-1878년 파리근교의 ‘아르장뙤이 Argenteuil’에 정착하여, 아뜰리에로 개조한 배에서 작업을 시작한다. 1874,1876, 1877, 1882년 ‘인상, 해돋이 Impression, Soleil levant’에 의하여 ‘인상주의’로 명명되는 화가들과 함께 전시를 시작!!!

지베르니 끌로드 모네

지베르니에 정착

절친 ‘에른스트 호칠드 Ernste Hoschelde’가 1877년 파산하면서 처자식을 버리고 벨기에로 도망을 치자, ‘끌로드 모네’가 ‘알리스 호칠드 Alice Hoschelde’와 그의 아이들을 1878년부터 부양한단다. 1879년 ‘미쉘 Michel’이라는 둘째 아이를 낳다가, 첫 부인이 죽으면서 정서적인 괴로움과 갓난 아기를 키울 사람이 필요한 ‘모네’. 절친의 부인이었던 ‘알리스 호칠드 Alice Hoschelde’는 자신의 자식들과 ‘모네’의 두 아이들을 함께 키우기로 작정한다.

지베르니 정원

 

1883년 ‘쁘와시 Poissy’를 떠나 새로운 집을 찾아서 ‘벡생 Vexin’ 지역을 여행하다가 ‘베르농 Vernon’과 ‘가스니 Gasny’를 오가는 기차에서 우연히 ‘지베르니’를 발견한다. 이 마을의 조용함과 풍광 (물, 산, 들)에 매력을 느낀 모네는 먼저, 여인숙에 자리를 잡은 후에 ‘루이 조셉 생조 Louis-Joseph-Singeot’Singleton에게 마을 끝에 위치한 집을 세내고 이 곳에 정착한다.

지베르니

‘베흐농 Vernon’과 ‘가스니 Gasny’ 사이를 오가는 기차 길과 ‘암시꾸흐 길 La rue de l`Amsicout’로 경계가 구분되는 정원의 면적은 1헥타르(3천 평)나 되고, 녹지가 우거진 이 곳에서 자연이 주는 색깔의 변화를 그린 작품들을 분석하기 위하여 아틀리에를 먼저 만들고, 자연을 그리기 위하여 정원에는 꽃들을 심고 연꽃, 대나무 등등 기화요초들이 만발하는 ‘오흐티 섬 l`Ile aux Orties’에 작업실 배를 띄운다.

지베르니

당시의 ‘나비파’, ‘점묘파’, ‘야수파’, ‘입체파’와는 동떨어진 외진 곳에서, 매일 아침 5시에 기상하여 ‘지베르니’ 길거리를 거닐고, 개양귀비가 활짝 핀 붉은 들과 센느 강가를 거닐면서 그 만의 세계를 가꾸어 간다. 연작의 소재인 연꽃이 피는 시기가 가장 멋있고, 관광객이 드문 시기를 택하는것이 좋다. 특히, 5월 말 정도 강추!!!

“나에게 대상은 둘째이고, 대상과 나 사이를 잇는 것을 그리기를 원한다. Le motif est pour moi chose secondaire, ce que je veux reproduire, c’est ce qu’il y a entre le motif et moi. ” 작품에서 물체가 사라지는 근대적인 추상화를 임종에 가까워 고백한 ‘끌로드 모네’ !!! 사실은, 눈이 거의 실명상태이었다.

해돋이

모네의 아뜰리에를 방문하고는, 미국 인상파 화가들의 작품을 전시하고 있는 박물관을 지나서 마으길을 산책하며 1킬로 미터 정도를 거닐다보면 성당의 공동묘지에 끌로드 모네 가족의 묘지가 나타난다. 시간적 여유가 있다면 거닐어 보시길!!!!

지베르니

가까운 곳에 ‘물레방아’ 식당은 프랑스 음식의 진면목을 보여 주는데, ‘모네’의 예술 작품처럼 보이는 음식과, 주변의 분위기가 조화를 이룬다…… 실개천이 흐르는 물가에서 식사!!!

관련 투어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Opening Hours

09:30-18:00

09:30-18:00

09:30-18:00

09:30-18:00

09:30-18:00

09:30-18:00

09:30-18:00

Contact Ow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