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lloween

몇 년 전부터 영국과 미국에서 상륙하기 시작하여, 일반인들에게도 친숙하게 된 10월 31일의 귀신 놀음!!!! 호박 속을 파서 만든 호박 등불이나 횃불을 들고 마녀와 귀신 분장을 한 의상 행렬과 가장 무도회가 벌어지는 할로윈 데이 축제의 기원과 유래를 알고가자!!!

지금으로부터 2,500 여 년 전 ‘켈트 족 Celtes’의 한 지파인 ‘골르와 족’의 달력으로는 여름이 끝나는 10월 31일이 한 해의 끝이고, 11월 1일부터 동면의 암흑세계로 들어간다고 여기며, 들판에 방목하던 가축들을 외양간으로 불러들이고 목축에 도움을 준 태양에 감사 드리는 제사를 지냈다.
할로윈 데이한 해의 마지막 날에는 죽은 자의 영혼이 가족을 잠시나마 방문할 수 있다고 믿었는데, 바로 이때에 염라대왕이 그 해에 죽은 자들의 영혼을 일깨운다고 믿었다나……

송구영신하는 10월 31일 저녁에 모든 아궁이의 불을 다 꺼버리고, 처음 맞이하는 새해의 첫 시간에 새해에 좋은 일만 일어나도록 엄격하게 ‘사맨 Samain’ 의식을 치루었단다.

모든 사람이 둥그렇게 원을 그리며 앉으면 제사장이 신전의 ‘성스러운 불’을 장엄한 의식과 함께 꺼 버리고, 나쁜 귀신들을 몰아내고 태양신을 찬양하기 위하여 신성한 떡갈나무의 마른 가지를 비벼서 새로이 불을 피운단다.

각 가정의 우두머리는 붉은 숯으로 이 성스러운 불에서 새 불씨를 받아 아궁이에 불을 옮긴단다. 액운과 위험을 막아준다고 믿었던 이 불씨를 한 해 동안 절대로 꺼트리지 않았다고……

할로윈 데이‘사멘 Samain’ 의식은 ‘골르와 족’에게는 가장 중요한 행사로써, 겨울맞이를 하는 의식의 제물로 사용된 흰 소 두 마리가 식탁에 오른다. 먹고 마시는 이 잔치는 보통 15일 정도 지속되는데, 나쁜 귀신들이 겁을 먹도록 으스스한 옷을 입고 분장을 하였단다.

몇 세기가 지나면서 카톨릭 달력과 동화되면서도 꾸준히 의식을 치렀고, 840년 교황 ‘그레고리 4세 Grégoire IV’가 ‘모든 성인들의 축일 Toussaint’ (뚜쌩)을 11월 1일로 정하고, 그 전날인 10월 31일부터 지킬 것을 공표하면서 완전히 동화되었다.

영국인들은 11월 1일을 ‘모든 성자들의 날’을 < All Hallows’day >라고 부르고, 그 전날을 < All Hallow E’en >이라고 부르다가 ‘할로윈 Halloween’으로 바뀐 것이다.

[rule_top]

<할로윈 데이 풍습>

할로윈 데이당시 프랑스에서는 점차 ‘켈트 족’의 ‘사멘 Samain’ 의식이 사라져가는 반면에 아일랜드, 에코스를 비롯한 일부 영국에서는 더욱 더 발전한다.

아일랜드에서 할로윈 데이 축제날 저녁에는 기름에 볶은 양파와 감자 으깬 것을 섞은 ‘깔까농 Callcannon’ 이라는 것을 먹는데, 이 속에 반지, 주사위, 돈, 도자기로 만든 인형을 집어 넣는다.

반지를 찾는 사람은 그 해에 결혼을 하게 되고, 도자기 인형을 찾는 사람은 아이를 낳을 것이며, 돈을 찾으면 부자가 된다는데….
주사위가 걸리면 결코 결혼을 못한다고 ^_^

할로윈 데이 축제에 가장 대중적인 인물 ‘잭-오-랜턴 Jack-o’-Lantern’은 본래 아일랜드에서 시작된 전통으로, 거대한 감자 또는 뿌리가 노란 무우의 속을 파내고 무서운 형상의 머리로 만들어 속에 촛불을 넣어 ‘할로윈’ 축제에 등불처럼 사용하였다.
당시 아일랜드에는 호박이 없었으니까…….

옛날에 인색하기로 유명하고 술 주정꾼으로 낙인 찍힌 ‘잭 Jack’이라고 불리는 아일랜드 사람에게 어느 날 술집에서 자신의 영혼을 요구하는 저승 사자가 나타난다.

할로윈 데이교묘하게 저승 사자에게 술 한잔을 하도록 꾀었고, 이에 넘어간 저승 사자가 술을 마시고 자신의 술값을 지불하기 위하여 동전 6펜스로 변장하자마자 재빨리 십자가 자물쇠가 달린 자신의 백 속에 집어 넣어버렸단다.

한 해 동안 쫓아다니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아내고 저승 사자를 풀어주고, 덤으로 일년을 더 살았고 그 다음해 찾아 온 저승 사자를 다른 속임수로 또 골탕을 먹이고……..

후에 죽어서 저승을 갔을 때에는, 저승 사자를 놀린 것 때문에 천국도 지옥도 가지 못하고, 추운 아일랜드의 날씨 속에 암흑 속을 떠도는 유령 신세가 되는데, 저승 사자에게 옛 정( ?)을 호소하여 불씨 하나를 얻는다고….

암흑의 길을 걸을 때 불을 밝힐 수 있도록 자기가 씹던 무우 속에 집어 넣고는, 자신의 등불(?)을 밝히며 ‘심판의 날 Jour du Jugement’이 올 때까지 걷는 형벌을 받았다는 이야기에서 유래한 것이 할로윈 데이를 상징하는 ‘잭-오-랜턴’이 되었다는 것이다.

할로윈 데이대 흉년이던 1846-1848년 사이에 아일랜드 사람들이 미국으로 이민을 가면서 할로윈 데이 축제의 상징인 ‘잭 오 랑텐 Jack-o’-lantern’을 전파하는데, 무우에서 큰 호박으로 바뀌었을뿐 !!!! 양자강을 건너면 귤이 탱자가 되듯이……

옛날 북부 아메리카에서는 할로윈 데이 축제가 즐거운 것 만은 아니었는가 보다. 세기 초에는 어린아이들이 무시무시한 형상으로 분장을 하고 떼지어 몰려다니면서 선물을 요구하면서  사람들을 곯려주는 기회이었단다.

주머니 조심 !!!!! 소매치기도 있었다니까…..

시간이 흐르면서 그 관습이 바뀌어 집집마다 문을 두드리며 과자를 요구하는 것은 1930년대에 들어서 생긴 것이다.

오늘날에는, 다양하게 분장한 꼬마 귀신이 문을 열고 들어와서 ‘트릭 오어 트릿 Trick or Treat : 과자를 주지 않으면 장난을 칠 테야!’하고 외치면서 자루를 내밀면, 그 자루에다 한줌의 과자, 사과, 오렌지 혹은 사탕 등을 넣어준다. 미리 미리 사탕을 준비하시길…. ^_^
집집마다 돌아다니는 개구쟁이들!!!!!

“장난을 할까요? 아니면 먹을 것을 주실래요?”

할로윈 데이 호박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주소

주소::

france

GPS:

46.227638, 2.21387885282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