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11세 Louis XI’의 명령에 의하여, 1465 – 1467년 사이에 완공된 이 철옹성은 높은 성벽과 우뚝 솟은 망루, 성 주위에 깊게 파인 해자, 성으로 들어가기 위하여 건너는 도개교 등…  요새로써의 강한 인상을 준다. 이 곳은 ‘중세 봉건시대의 철옹성 같은 요새와 15세기 귀족들의 삶의 모습이 예외적으로 잘 보존이 되어있어서, 다른 곳과는 달리 독특한 매력을 풍긴다. 15세기의 문화를 대변하는 아름다운 양탄자와 화려한 가구들로 유명한 내부를 꼭 보자 !!! 알고가자, 랑제 성!!!.

 

프랑스 역사의 한 단면 Un lieu historique

‘브르타뉴 Bretagne’ 공국의 유일한 상속녀 ‘안느 드 브르따뉴 Anne de Bretagne’와 결혼하는 사람이 ‘브르따뉴’ 지역을 차지하게 되는 상황이 전개되는데, 이미 ‘마리 드 부르고뉴 Marie de Bourgogne’와의 결혼으로 막강한 영토를 가진 오스트리아 ‘막시밀리안 Maximilien’이 마침 상처를 당하여 홀아비가 되자, 14살의 ‘안느 드 브르따뉴’와 정략적인 혼례를 서둘러 준비한단다. 땅 덩어리를 차지하는 것이 목적…

랑제 안느 드 브르따뉴 샤흘르 8세

오스트리아를 떠나서 적대 관계에 있던 프랑스를 통과하여 ‘브르따뉴’로 가서 혼례를 치르는 것이 너무도 위험하였기에, 대리인을 보내서 공주의 침대 속으로 다리를 넣는 것으로 첫 날밤의 도장(?)을 찍었다나……

‘브르따뉴’ 지방이 오스트리아의 영토가 되면, 동쪽과 서쪽 양쪽으로 너무나 강력한 적을 갖게 되는 프랑스는 부랴부랴 4만 명의 군대를 ‘브르따뉴’로 보내어 강제 청혼(?)을 하는데…. 1491년 12월 6일 ‘샤흘르 8세 Charles VIII’가 ‘안느 드 브르따뉴’와 이 성에서 비밀리에(강제) 정략적인 결혼식을 올림으로써, ‘브르타뉴’ 지방이 프랑스의 영토로 합병이 되는 역사적인 순간이 펼쳐진 곳!!!!!

랑제 안느 드 브르따뉴 샤흘르 8세

1886년 ‘작크 시에르프리에 Jacques Siegfried’가 이 성을 사들여서 가구와 장식을 복원하였고, 본부를 파리북쪽 ‘샹티이 성 Chantilly‘에 두고 있는 ‘프랑스 학사원 Institut de France’에 1904년 기증하였고, 1922년 프랑스 중요 문화재로 분류된 곳 이라고…..

거리: 파리 265 킬로미터, 뚜흐 26 킬로미터
방문: 1시간 (연간 14 만 명)랑제 성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Opening Hours

9:30-18:30

9:30-18:30

9:30-18:30

9:30-18:30

9:30-18:30

9:30-18:30

9:30-18:30

주소

주소::

Place Pierre de Brosse 37130 Langeais

GPS:

47.324501, 0.40561079999997673

연락처:
Contact Ow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