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서부의 ‘방데 Vendée’ 지역에 속하며, 대서양에 위치한 이 섬은 우리나라의 제부도 처럼 ‘간조 干潮’ 에는 4.5 km 길이의 바닷길이 열리는 곳으로 수 많은 관광객이 몰려든다. 1971년에 내륙과 섬을 연결하는 다리가 건설되었지만, 간조 시에는 대부분 사람들이 아직도 ‘빠사주 드 구와 Passage du Gois’라고 불리는 바닷길을 이용한단다. 홍해가 갈라지는 것 처럼…. 알고가자, 누와무띠에!! 강추!!!! 조개를 줍다가 물 차오르는 것만 조심하면…. ^_^

느와무티에 누와무티에 꽃 소금

누와무티에 섬은 최장 길이 25 km, 폭 500 m – 15 km 에 총면적 49 km² 이다. 우리나라의 부천시보다도 좀 작은 편인데, 소금기를 머금은 뻘과 파도에 의하여 만들어지는 모래언덕, 바람을 막아주는 너도 밤 나무의 빽빽한 숲이 인상적이고, 겨울에는 따뜻하고 여름철에는 시원한 바닷바람으로 살기에 적합한 기후를 제공한다.

대서양의 온화한 기후의 영향으로, 겨울철에도 ‘자귀나무 Mimosas’가 자라고 꽃을 피우기 때문에 «일 오 미모자 île aux mimosas »(자귀나무 섬)라는 별칭으로 불린단다. 요통, 근육통에 좋은 합환목……

누와무티에 뽀흐닉 빠사쥬 드 구와

연중 일조량은 프랑스 남부의 ‘까흐까손 Carcassonne’과 같은 2,100 시간이고, 7월과 8월에만 550 시간의 일조량을 갖기 때문에 품질이 좋은 우수한 천일염을 생산하고, 감자농사를 많이 짓는다. 천일염 중에서도 ‘플뢰흐 드 샐 Fleur de sel’(소금 꽃)이라 불리는 아주 고운 소금 맛이 일품!!!! 적당한 온도와 끊임없이 바람이 불어야만 얻을 수 있는 소금이라서인지 훨씬 비싸다.

느와무티에 누와무티에 꽃 소금

베네딕트 수도사누와무티에 섬의 역사 Histoire

“일 데 île d’Her”로 불리던 이 섬에는 선사시대부터 사람이 살았고, 5세기경부터 ‘베네딕트 Bénédictin’ 수도사들이 정착하여 천일염을 수확할 수 있도록 늪지대를 개간하였다. 674년 ‘필리베흐 Philibert’ 수도사가 정착하여 수도원을 세우고, 수 많은 제방 둑을 쌓았으며, 830년부터 바이킹 족과 ‘노르망디 지방에 정착한 노르만족의 약탈을 막기 위하여 성곽을 쌓기 시작하였다고….

해적이 많이 침공하는 여름철에는 내륙의 “Saint-Philbert-de-Grand-Lieu”로 피신을 하는데, 이 곳에서 834년 8월과 835년 8월에 대대적인 바이킹의 침략을 물리쳤다는 기록이 있단다. 영주들이 프랑스를 분할통치하던 ‘중세 봉건주의‘ 시절에는 ‘아끼텐 쁘와뚜 Aquitaine & Poitou’ 지방을 다스리던 ‘가흐나쉬 Garnache’ 영주의 통치를 받았기에, 이 섬에 아직도 남부지역의 강한 사투리가 남아 있다고……

1670년 ‘루이 14세 Louis XIV’가 자신이 총애하던 ‘맹뜨농 후작부인 Marquise de Maintenon’에게 담배전매권을 쥐어주는데, 이 ‘매~ㅇ 부인’이 매점매석으로, 소비자에게는 담배 가격을 터무니없게 높이 올려서 팔려고 하고, 경작자들에게서는 너무 낮은 가격으로 담배 잎을 매수하였단다. 왕의 애첩에다가 독점사업이니, 뭐 제 맘대로….

 

누와무티에 뽀흐닉 빠사쥬 드 구와

이에 반발한 담배경작자들이 판로를 찾아서, 눈을 ‘북아메리카 Amérique du Nord’로 돌리게 되었으니 담배 밀수가 성행할 수 밖에…… 섬 주변의 바다가 그리 깊지 않아, 네덜란드나 영국 상인들의 선박이 바다에 떠 있으면, 섬 주민들의 어선이 접근하여 내륙으로 유통시키는 밀수라인이 형성되었단다.

누와무티에 뽀흐닉 빠사쥬 드 구와

대부분의 섬주민들이 담배 밀수에 종사할 정도로 성행하였다니, 얼마나 가격 차이가 났길래???? 하지만, 지금 현재는 호텔, 민박. 캠핑장과 관광객 수입이 섬의 가장 큰 수입원이라고….

3개의 전형적인 항구가 있는데, 단지 관광객을 맞이하는 ‘Noirmoutier-en-l’Île’ 항구와, 대서양에서 어업을 한 배들이 들어오는 ‘Herbaudière’ 항구, 그리고 2005년에 대대적인 공사를 마친 후 호화요트들이 정박하는 ‘Épine’ 항구가 말해주듯이 아직도 바다 사업이 중요하단다. 요즘도 담배 밀무역이 성행할까????

누와무티에 뽀흐닉 빠사쥬 드 구와

마리 유프라시아 펠티에

Sainte Marie-Euphrasie Pelletier (1796 – 1868)

어떤 상처나 죄악도 인간의 영혼의 본질을 상하게 할 수 없다는 사실을 굳게 믿고, 사회로부터 소외 당하고 상처 입은 여인들과 아이들에게 헌신하면서, 1835년에 국제적으로 연합할 수 있는 ‘착한 목자 수녀회 Les Soeurs du Bon-Pasteur’를 창시한 ‘성녀 마리 유프라시아’가 태어난 고향이라고……

현재는 세계 70개국에 4,000 명의 ‘착한 목자 수녀회’ 수녀들이 활동하고 있단다.

느와무띠에

구와 바닷길 Passage du Gois

‘느와무띠에 île de Noirmoutier’ 섬과 내륙을 연결하는 이 길은 ‘간조 干潮’에 맞추어 바닷길이 열리면 차로 오갈 수 있지만, 밀물 때는 길이 물에 잠겨서 건너갈 수 없다. 우리나라의 제부도와 비슷……

이런 스타일의 길이 다른 장소에도 있겠지만, 장장 4,5 km에 달하는 길이와 1,3- 4 m에 이르는 높이로 물이 차는 것이 이 곳의 특징이란다. 갇히면??? 황당 ^_^

느와무티에 누와무티에 빠사즈 구와

1971년에 육지를 연결하는 다리가 건설되었지만, 수 많은 관광객들이 이 바닷길을 이용하며 스릴을 맛 본다는데, ‘구와 Gois’라는 단어는 “신발을 적시며 걷는다”라는 뜻을 지닌 ‘Goiser’ 라는 동사에서 온 것 이다. 포장도로 이전에는, 뻘밭을 걸어서 섬에 가려면 아무래도 신발이 젖기 때문에 이런 이름이 붙은 것 이란다. ‘느와무띠에 Noirmoutier’ 섬이 예전에 ‘일 데흐 île d’Her’라고 불리던 시절이던 1577년에 문헌에 처음으로 등장한다고… 그 이전에는, 해적들이나 살던 무인도…….

누와무티에 뽀흐닉 빠사쥬 드 구와

남쪽에서 올라오는 바닷물과 북쪽에서 내려오는 바닷물이 만나는 지점에 모래톱이 만들어지면서 바닷길이 열리는데, 이 모래톱이 매번 동일한 위치에 생기지 않고, 밀물과 썰물의 힘 차이에 의하여  움직여 다닌단다. 수도사와 섬 사람들 또는 짐승들이 이용하던 이 곳이 처음으로 지도상에 표기가 되던 1701년에는 모래톱이 더 바다로 나간 곳에 위치하였기에, 지금 보다 훨씬 길이가 길었다고….

느와무티에 누와무티에 꽃 소금

행인들이 쉽게 분별할 수 있도록, 1780년에 바닷길 가에 나무기둥을 세워 표시를 하기 시작하였으며, 더 이상 모래톱이 움직여 다니지 못하도록 고정시키는 공사를 하면서, 현재의 길이 만들어졌고, 1840년 부터는 말이 끄는 마차가 정기적으로 다녔단다. 평지이기에, 썰물 때는 소리 없이 굉장히 빠른 속도로 물이 차 오르는데, 혹시라도 길 중앙에서 물을 만나 익사하는 것을 대비하여, 1924년부터 전봇대처럼 올라 갈 수 있는 기둥을 100미터 간격으로 죽 세워 놓았다.

느와무티에 누와무티에 꽃 소금

새 둥지처럼 생긴 비상 피난처에서, 물이 점점 차 오르는 것을 가슴 졸이며 보며, 물 빠지기만을 기다려야 하는 처량한 신세…… 깜깜한 밤에, 춤고, 배고픈데 만일 비라도 온다면????

입구에 해수면이 가장 낮은 ‘간조 干潮’ 시간을 표시하여 주의를 주지만, 매년 사고가 생긴단다. 썰물 때 무리하여 자동차로 길을 건너다가, 물이 엔진에 들어가 시동이 꺼지면서 오도가도 못하는 신세가 되기도 하고……

누와무티에 뽀흐닉 빠사쥬 드 구와

일반적으로, 간조의 앞.뒤로 1시간 30분 시간대에만 통행이 가능하니까, 한번에 3시간 정도 건널 수 있는 셈인데, 바로 이 때가 기다리고 기다리던  조개잡이가 가능한 시간대이다. 차를 길가에 세워두고, 호미나 갈퀴로 뻘 밭을 열심히 뒤지면 ‘꼬막 Coque’이 수 없이 나 온다. 조금만 경험이 생기면, 꼬막은 더 이상 쳐다보지도 않고, 맛있고 찰진 ‘바지락 Palourde’ 사냥에 나선다. 숨구멍을 찾아서…..

느와무티에 누와무띠에

단, 어둠이 내리기 시작하거나 안개가 끼었을 때는 아주 조심하는 것이 좋다. 방향감각을 잃어버려서 자칫 잘못하면 물에 갇혀버릴 수 있기에…. (경험담^_^) 1987년 6월 20일에 처음으로 개최되어, 매년 바닷길을 달리는 경기 ‘Les Foulées du Gois’가 열린단다. 썰물이 들어오기 시작하여, 도로에 물이 넘실넘실 넘어오기 시작하면 출발신호가 떨어지는데, 4.5 km 길을 빨리 뛰면 종아리 정도에 물이 찰 때 도착할 것이고, 뒤쳐지면 막판에 수영하여 골인하는 경우도 있다고……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Opening Hours

9h30-12h30 / 14h-18h

9h30-12h30 / 14h-18h

9h30-12h30 / 14h-18h

9h30-12h30 / 14h-18h

9h30-12h30 / 14h-18h

9h30-12h30 / 14h-18h

휴무

성수기 무휴

Contact Ow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