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까흐티에 라땡 Quartier latin’은 소르본 대학을 비롯하여 유명 대학들이 포진하고 있어서 학생들과 교수, 문학인, 예술인들로 항상 붐비는 곳 이다. 관광객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뤼떼스 원형극장 Arène de Lutèce’, 현재 중세 박물관으로 이용하는 ‘목욕탕 Thermes’을 비롯하여 로마 시대의 흔적이 현대적인 건물들 속에 아직도 남아있는 묘한 곳…..알고가자, 생 미쉘!!!

역사적으로 살펴보면, 로마인들이 프랑스를 점령하였던 시대에 지배층 계급인 ‘갈로 로망 Gallo-romaine’인들이 3 세기경에 이 곳에 정착하여 주거 지구를 형성하기 시작한단다. 1257년에 설립된 ‘소르본 Sorbonne’ 대학을 시작으로 우후죽순처럼 약 15개 정도의 대학이 이 지역에 세워지는데, ‘프랑스 대혁명‘ 때까지 대학에서는 라틴어로 수업을 하였기 때문에, ‘라틴어’를 하는 사람들이 모여 사는 곳이란 뜻의 ‘까흐티에 라땡’으로 부른다고…..

생미쉘

 

저렴하게 각 국의 음식을 먹어볼 수 있는 일명 ‘먹자골목’이 있어서, 요즘에도 유학생과 관광객들로 늘 왁자지껄한데, 프랑스 전통 음식중에 ‘알프스 지방‘의 전통음식인 ‘퐁뒤’를 비롯하여 ‘알자스 지방‘, ‘노르망디 지방‘을 비롯한 지방 음식이 있다. 또한, 그리스, 알제리, 마로크, 터키 음식뿐만아니라 일본, 한국 식당도 있고… 우리나라의 가난한 배낭여행객들의 주 식량인 ‘캐밥’ (개밥?)도 있어서 저렴하게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곳이다.

생 미쉘

생 미쉘 분수 Fontaine Saint-Michel

사자의 머리에 양의 몸통과 용의 꼬리를 가진 전설의 괴물, 사단을 물리치는 대 천사장 ‘미카엘 Saint Michel’의 모습과 독수리와 사자를 합친 전설의 동물 ‘그리퐁’이 뿜어대는 화려한 분수가 있는 이 광장은 ‘나폴레옹 3세’의 지시로 파리시를 재정비하던 1855년 건축가 ‘다비우 Davioud’에 의해 건설되었다.

생미쉘

 

광장 한 켠에는, 1944년 독일군에 대항하여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학생들을 추모하는 비문이 새워져 있다. 평화로운 모습과는 달리 애환이 깃든 곳….

생미쉘

대로 사이에 삼각주처럼 뾰족하게 튀어나온 이 광장은 ‘만남의 광장’으로 애용되는데, 그만큼 젊은 학생들이 이용할 수 있는 저렴한 식당들이 많고, 밤 새워 술을 마실 수 있는 곳도 있다. 누군가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항상 북적거리는 생 미쉘 광장의 거대한 조각과 화려한 분수…….. 오늘은 우리도 누군가를 기다리며 광장을 서성거려 볼까나??? ^_^

관련 여행상품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주소

주소::

Place Saint-Michel Paris

GPS:

48.85246978043877, 2.34481577096880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