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남부 지중해와 접해있는 ‘프로방스’ 지방은 열대 향기가 넘치는 정열적인 곳이며, 일년 내내 태양의 풍요로움을 넉넉히 받고 있는 이 지방 사람들은 프랑스에서 가장 열정적이고 개방적이며 긍정적이다.

기원전 600년경에 그리스와 페니키아의 식민지로 발달되다가, 고대 로마 지배하에 가까운 로마의 영향을 많이 받은 까닭에 대부분 라틴계의 후손들이 정착하여, 다른 지방과는 좀 색다른 느낌을 준다. ‘프로방스’라는 낱말은, 나른한 오후 같은 느낌을 저버릴 수 없을 것이다. 시간이 멈추어 버린 듯…

고르드 고흐드 스낭크 라벤다

강렬한 태양 빛과 라밴더 향이 넘실대는 프로방스….

‘반 고호’와 ‘세잔느’를 비롯한 화가들이 이 지방을 알리는데 한 몫을 하였다. 또한, 우리에게 잘 알려진 “마지막 수업”의 작가 ‘알퐁스 도데‘의 “프로방스 이야기” 라는 수필 겸 이야기 책에 나오는 ““은 우리에게 잘 알려져있다. 하지만, 너무 좋은 땅 이다보니 차지하고 싶은 영주들의 세력다툼에 피 비린내가 가시지 않던 지역이기도 하였다. 로마가 힘을 잃어버리자, 동방에서 부터 밀려드는 이민족들에게 수탈을 당하다보니, 산 꼭대기 잘벽 위에 마을이 생겨나고….. (현재는 관광지이지만)

프로방스

이 땅에 눈독을 들인 ‘루이 9세’는 로마 교황청과 합의하에, 이 지역에 성행하던 ‘카타리나 파’와’ ‘알비주와 파’를 이단으로 정하고, 십자군 전쟁을 일으켜 이 지역의 주민들을 몰살시킨단다. 이 때부터 프랑스의 땅으로 편입!!!!!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Opening Hours

08:30-18:00

08:30-18:00

08:30-18:00

08:30-18:00

08:30-18:00

08:30-18:00

휴일

성수기 19시까지 문염

Contact Ow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