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앙 도시는 1730년 경부터 모직산업 시설들이 들어서고, 파리와 바다를 연결하는 잇점을 이용하여, ‘마르세이 Marseille’, ‘르 아브르 Le Havre’, ‘덩케흐크 Dunkerque’, ‘생 나제흐 St. Nazaire’ 다음으로 프랑스의 5대 항구 도시로 꼽힌다. 더군다나, 파리에서 제작한 ‘자유의 여신상‘을 분해하여 기차로 싣고와서, 미국으로 보낸 곳이 바로 이 곳, 루앙 항구!!!!! 바다가 아니고 강임에도 불구하고…..

2차 대전의 집중 폭격에도 불구하고 몇몇 유적물들이 보존되어 있으며, ‘잔 다르크 Jeanne d’Arc’가 처형당한 곳으로 잘 알려진 루앙!!! 알고가자!!!

 

루앙 대성당 Cathédrale Nôtre-Dame de Rouen

프랑스 ‘고딕 양식의 걸작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인상주의 화가 ‘끌로드 모네 Claude Monet’가 30 여 시리즈 작품을 남긴 것으로 유명한데, 1892 년부터 2년에 걸쳐 날씨와 시간에 변화에 따른 빛의 작용으로 다양하게 바뀌는 성당의 모습을 묘사한 작품 중에 일부는 파리 ‘오르세 미술관 Musée d’Orsay’에 전시되어 있다.

루앙 대성당

잔 다르크 Jeanne d’Arc

잔다르크 성당을 뒤로하고 ‘큰 시계의 거리 Rue du Gros Horloge’를 지나면서 시계탑 주변으로 ‘중세 봉건주의 시대‘ 때 지어진 고색창연한 목골가옥들을 지나면, ‘잔다르크’가 화형당한 ‘옛 시장터 Place du Vieux-Marche’에 교회와 조각상이 서 있다.

백년전쟁 당시 6개월에 걸친 포위 끝에, 마지막까지 항쟁을 이끌던 ‘알랭 블랑샤흐 Alain Blanchard’가 1418년 처형되면서 영국왕 ‘헨리 5세 Henri V’에게 점령되지만, ‘잔다르크’에게 희망을 갖고 기다린다. 하지만, ‘잔다르크’는 ‘꽁피에뉴 성 Compiegne’에서 ‘부르고뉴 지방의 사람들에게 포로로 잡히는데, 영국군에게 금화 1 만냥에 팔려서 1431년 2월 21일부터 3개월 동안의 종교재판을 받고는…..

< 이교도 Heretique > 판정을 받아 ‘시장터 Place du Vieux-Marche’에서 1431년 5월 30일 화형을 당한다!!!!! 죽지 않고 살아 남았다는 전설도 있지만…..

 

보자르 미술관 Musée des Beaux-Arts

시간이 허락된다면, 루앙 미술관 Musée des Beaux-Arts에 들러서 15-20세기까지의 유명화가들의 작품을 관람하기를 강추!!!!

루앙 대성당

이탈리아 화가 ‘까라바치 Caravage’의 < 채찍질 당하는 예수 Flagellation du Christ >, ‘벨라스케즈 Vélasquez’, ‘반데벨드 Van de Velde’의 걸작들과 ‘루벤스 Rubens’의 < 목동들의 경배 Adoration des bergers >를 감상할 수 있다. ‘신고전주의에서부터 상징주의, ‘인상주의 근대 화가들의 작품과 20세기를 대표하는 ‘모딜리아니 Modiliani’, ‘뒤퓌 Dufy’의 작품이 소장되어 있다.

고대부터 1848년까지의 작품을 소장한 ‘루브르 박물관과 1848-1915년 사이의 작품을 소장한 ‘오르세 미술관, 1915년 이후의 ‘퐁피두 센터 현대 박물관에서 만나는 대표적인 거장들의 작품을 한 곳에서 볼 수 있다는 장점!!!!!

관련 여행상품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주소

주소::

Rouen

GPS:

49.4429092, 1.0880171000000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