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퐁스 도데 Alphonse Daudet’ (1840~1897)의 단편 ‘마지막 수업‘의 무대인 프랑스 ‘알자스 로렌’ 지방의 수도이다. 또한, 1792년 4월 26일, 프랑스 공병대위 ‘후제 드 리슬 Rouget de Lisle’이 프랑스의 국가 ‘라 마르세이예즈의 전신인 < 라인강 부대를 위한 군가 Chant de guerre pour l’armée du Rhin >를 작곡한 곳 이기도 하다. 알고가자, 유럽의 중심 스트라스부르그!!!

스트라스부르그

‘라인 강 Rhin’의 지류인 ‘일 Îll’ 강을 사이에 두고 독일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알자스 로렌 Alsace-Lorraine’ 지방은 역사적으로 프랑스령과 독일령이 18번이나 주인이 바뀌었지만, 1차 세계대전이 끝나는 1918년 11월 18일에 영원히 프랑스령이 되었다.

스트라스부르그

‘바헹 Bas-Rhin’ 지방의 수도이며 프랑스 제 7의 도시인 스트라스부르그 도시는 ‘알자스’ 지방의 경제와 문화, 교육의 중심지로서, 수 많은 유수한 건축물을 비롯한 유적지와 과거와 현재를 어우르는 예술품을 소장한 박물관 등등 많은 관광 요소를 갖추고 있다.

스트라스부르그

노트르담 대성당 Cathédrale Nôtre-Dame
석조물 중에서도 걸작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고딕 양식의 건축물로 매우 경탄할 만한 예술 작품이다. 조각과 ‘모자이크 창으로 유명한 대성당은 ‘보쥬산 Les Vosges’의 적색 사암으로 지은 것으로, 1015년 시축하였고, 장미 창과 수많은 조각 물로  화려한 서쪽 정면이 1439년에 완성된다.

스트라스부르그

1163년에 시축하여 1350년에 완공된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과 비교되는데, 서쪽 정면은 치솟는 수직성을 강조하고, 화려한 조각들은 ‘프랑스 대혁명‘ 당시에 심하게 파손되었다가 ‘프랑스 왕조의 마지막 왕 ‘루이 필립 Louis-Phillippe’ 시대에 대대적인 복원을 거쳤다.

스트라스부르그

내부의 ‘모자이크 창은13-14세기에 제작된 것으로 거의 원형대로 보존되어 있고, ‘고딕 예술의 걸작인 ‘천사들의 기둥 Pilier des Anges’에는 1,230개의 천사 모습이 조각되어있다. 매 12시 31분 인형이 작동되는 ‘천문 시계 Horloge astronomique’는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스트라스부르그

호앙 궁전 Palais Rohan
1730년 스트라스부르그 도시의 추기경이자 주교(1730-1742)이며 영주였던 ‘호앙 Rohan- Soubise’을 위해 건립한 것으로, 왕실 건축가 ‘꼬뜨 Robert Cotte’가 처음으로 설계하였으며, 풍부한 소장품을 자랑하는 3개의 박물관이 있다.

스트라스부르그

‘일 Îll’ 강 쪽의 외관이 일품으로 지하에 ‘고고학 박물관 Musée archéologique’,  1층에 ‘장식미술관 Musée des Arts décoratifs’과  ‘그랑 자빠르뜨망 Grands Appartements’,  2-3층에 ‘미술관 Musée des Beaux-Arts’에는 프랑 스에서 제일가는 도자기들과 미술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스트라스부르그

유람선은 꼭 타보자!
스트라스부르그 도시의 전통적인 특성을 잘 살펴 보려면 ‘호앙 궁전 Palais Rohan’에서 출발하여, 이중 도크를 이용하여 풍차 옆을 통과하면서, 구시가를 둘러싸고 있는 수로를 따라 중세의 교각들과 중세의 망루들을 감상할 수 있다.

스트라스부르그

옛날 피혁 업자들이 모여 살던 곳으로, 빨간색 제라늄이 활짝 핀 아름다운 목골가옥이 늘어서있는 ‘쁘띠뜨 프랑스 Petite France’를 한눈에 볼 수 있으며, 1949년 ‘유럽 회의 Conseil de l`Europe’가 이곳에 자리잡은 초현대식 ‘유럽 궁전 Palais de l`Europe’에서 유턴하는 유람선은 꼭 타 볼만하다.

스트라스부르그

마흐쉐 드 노엘 Marchés de Noël (성탄절 장)
성탄절이 다가오면, 성당 정면의 광장에서 서는 ‘성탄절 장 Marchés de Noël’은 또 하나의 관광 명소가 되었으며, 독일과 프랑스 국경 지대에서 형성된 ‘알자스’ 지방의 독특한 문화를 느껴볼 수 있다.

스트라스부르그

추운 날씨에는 온 몸의 추위를 눈 녹듯 사라지게 하는 ‘뱅 쇼 Vin chaud’ (덥힌 포도주) 한잔을 마셔보자!!  따~악 한잔 !!! 우리나라의 정종과는 또 다른 맛………

자료 제공:
* 스트라스부르그 여행자 사무소     http://www.otstrasbourg.fr       http://www.strasbourg.fr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Contact Ow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