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 역사와  맛의 고장으로 부르고뉴 와인과 샤블리 와인 경작지에 이르기 까지 드넓은 포도밭...

Showing 7 from 7 Items

Count:
정렬 기준:
주문:
프랑스인들이 살고 싶어하는 부르고뉴의 수도

디종 Dijon 은 ‘부르고뉴’ 공국의 수도로서 이 곳에서 나는 적포도주는 세계적으로도 잘 알려져있다. 옛 부터 부유한 이 자방에는 잘 보존된 문화 유적지가 많으며, 2008년부터 ‘예술과 역사의 도시 Ville d’Art et d’Histoire’로 지정된 디종!!! ‘부르고뉴’ 지방의 포도주는 주로 적포도주가 더욱 유명한데 특히, ‘쌩 뗄렌느’ 섬에서 유배 생활을 하던 ‘나폴레옹 1세’…

그리스도의 화해와 신뢰를 실천하는 모임

‘로제 슈츠 마르소슈'(이하 로제 수사로 약칭)는 어린 시절부터 같은 하느님을 말하면서도, 자신들의 기득권을 보호하는데 엄청난 힘을 소모하는 그리스도인들을 보면서, 부조리하다고 느낀다. ‘로제’ 수사는, 그리스도를 전하기 위해서는 날마다 화해를 구체적으로 이루어가는 봉헌된 삶이야말로 최선의 길이라고 생각하였단다. 분열된 그리스도인들이 서로 화해의 길을 찾고, 또 이를 통해 인류의 갈등을 극복하고 평화를 증진하기…

현대건축의 거장 '르 꼬르뷔지에' 빛의 건축

“이 예배당을 세우면서, 침묵의 장소, 기도의, 평화의 그리고 내적 기쁨의 장소를 만들고자 하였다. En bâtissant cette chapelle, j’ai voulu créer un lieu de silence, de prière, de paix, de joie intérieure.” – 르꼬르뷔지에 인구 3천명의 조용한 시골마을 롱샹 Ronchamp 에, 현대건축의 거장 ‘르 꼬르뷔지예 Le Corbusier’가…

순례 여행의 시작이며 십자군이 출발한 성지

베즐레 마을은 인구 492 명의 작은 곳으로, ‘꼴린 에테흐넬 Colline Eternelle’ (영원의 언덕) 정상에 ‘막달라 마리아 대성당 Basilique Sainte-Madeleine’이 아름다운 자태를 드리우고 있어서, 종교적으로 중요한 장소라는 사실을 직감할 수 있다. 연간 수십만 명에 달하는 관광객과 세계 각국의 정상들이 성당의 조각물을 보기 위하여 몰려들고 있으며, 소설가와 예술가들이 이 곳의 아름다움에 매료되어 정착한다고&…

우아한 품격의 버건디 포도주와 유채꽃 겨자

사방에 흩어진 영주들의 성과 귀족들, 봉건 영주의 성채들이 ‘부르고뉴’의 역사를 말해주듯이, ‘부르고뉴’ 지방은 중세 때는 가장 풍요로운 지방이었고, 화려한 ‘로마네스크’ 양식의 성당과 수도원이 많은 곳이다. 행정구역상 ‘꼬뜨 도흐 Cote d’or’,’니에브흐 Nièvre’,’쏜 에 르와르 Saone-et-Loire’,’욘느 Yonne’의 4개 도로 구분된다. ‘센느’ 강의 발원지가 있는 ‘랑드르 숲’을 비롯하여, 포도밭이 한…

나폴레옹 1세가 어린시절을 보낸 중세마을

‘르와르 Loire’ 강의 지류인 ‘아루 Arroux’ 강 좌안에 위치한 이 도시는 ‘부르고뉴’에서 가장 아름다운 옛 도시이며, 카톨릭 예술의 중심지 이기도 하다. 또한, 9살에 고향 ‘코르시카’를 떠난 ‘나폴레옹 1세‘ 가 이곳의 ‘예수회 학교 collège des Jésuites’에서 학창시절을 보내면서, ‘로마 정복시기‘ ‘아우구스티누스 황제’에 의해 건립된 도읍의 장대한…

중세 수도원의 원형을 그대로 간직한 명소

한가롭게 풀을 뜯는 가축들을 보면서, 수도원을 찾아가는 길은 ‘프랑스의 스위스’라고 할 정도로, 구릉지대가 연속되며 평화로움과 정겨움을 느끼게 해 준다. 12 세기 수도원의 모습을 가장 정확히 보여주는 곳으로 유명하고, 얼마전 ‘프랑스 유네스코 문화재‘로 등록되어, 수 많은 관광객이 찾는 숨은 명소이다. 우리나라 단체 패키지 여행객에게는 아직은 먼~~~곳!!!! 알고가자, 중세의 퐁트네 수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