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랭 드 라 갈레트 무도회 – 르느와르

Le bal du Moulin de la Galette – Pierre Auguste Renoir 1877년 ‘제 3회 인상주의 전’에 출품했던 이 물랭 드 라 갈레트 작품은 120호나 되는 대형 캔버스를 아틀리에에서 ‘몽마르트 언덕‘의 무도장까지 매일 가지고 가서, 현장의 정경을 직접 묘사한 것이라고….. 알고가자, 르느와르의 물랭 드 라 갈레트 무도회!!! “그림은 즐겁고, 아름답고 좋아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우리의 인생에는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양산 든 여인 – 끌로드 모네

Femme à l’Ombrelle – Claude Monet 모네는 1860년대 파리 근교의 ‘아흐장뙤이’에 머물면서 몇 개의 인물화를 그렸었지만, 점점 풍경화에 집착하다가 1880년대 중반부터는 인물을 둘러싼 빛의 변화에 초점을 맞추며, 인물이 풍경의 일원으로 표현되는 작품을 제작하기 시작한다. 오르세 미술관 관람을 하다보면 많은 사람들이 양산을 든 여인 작품 앞에서 감탄을 터트린다. 실루엣만을 그렸음에도 불구하고 여인의 감정이 드러나는 이 작품은 첫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

정원의 여인들 -끌로드 모네

Femmes au Jardin – Claude Monet 작품에서 제각기 다른 포즈의 세 인물은 후에 ‘끌로드 모네’의 부인이 되는 ‘카미유 Camille Doncieux’가 옷을 갈아입으면서 세 포지션으로 모델을 선 것!!!! 캔버스 위쪽에 손이 쉽게 닿을 수 있도록, 집의 정원에 구덩이를 파서 캔버스를 그 안에 설치하고, 나뭇잎을 그리기 위해 적당한 햇빛을 기다리며 빛의 강한 명암과 색채의 두드러짐을 강조하였다. 1866년 여름, […]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