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의 분위기와 어울리지 않고, 미국의 도시를 모방한 라데팡스 신도시는 근대 건축가들의 모임에서 결성하였던 ‘보차분리’ 원칙을 실현한 최초의 도시이며, 50년간 개발을 진행한 유일의 도시이기도…. 알고가자, 신도시 라데팡스!!!!! 지하에는 고속도로와 철도가 지나가고, 땅 위로는 버스 및 개인 차량들이 지나가고, 지상 1층은 보행자들이 차량의 공포에서 벗어나서 평화롭게 움직이는 공간이다.

사람들이 둥둥 떠다닌다???

건설과정라데팡스 신도시

18세기까지, 이곳에는 지붕 위에 수탉 모양의 풍향계가 있는 방앗간이 있는 황량한 언덕이었는데, 1765-1770년에, 이곳에 ‘루이 15세’의 애인 “마담 퐁파두르”의 동생인 ‘마리니 Marigny’ 추기경이 교차로를 만들면서 점차 부락이 형성되기 시작한다.

파리 시가 라데팡스 로타리로 1871년 명명한 이 곳에는 1855년에서 1870년까지, 지금은 ‘앵발리드’ 안마당에 있는 ‘나폴레옹 1세의 조각상이 서 있었고, 파리를 지켰던 시민들을 상징하는 ‘바리아스 Barrias’의 작품 < 라데팡스 > 조각상이 1872년 부터 자리를 차지한다.

‘별의 광장’에 위치한 ‘제2 개선문 (흔히, 우리가 생각하는 파리의 상징인 개선문)과 직선 축선 상에 있는 지역이기 때문에, 상징성을 갖는 건축물을 세우려는 시도가 여러 차례있었고, 양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경제적인 여유가 생기면서 1956년 부터 본격적으로 ‘EPAD’ (Etablissement public pour l’Aménagement de la Défense)가 이 지역 개발을 맡게 된다.

 

준비 작업라데팡스 신도시

소외된 지역의 활성화, 도로망의 재구축, 주거 단지 건설 및 사무실로 포화 상태인 파리의 상황을 완화 시켜 줄 수 있는 제 3의 신규 단지 조성을 포함하는 개발 프로그램은 ‘EPAD’에 의하여 검토되었고, 1957년 ‘CNIT’ (국제 산업 기술 센터)의 건설을 시작으로 사업 계획이 시작되었다.

1961년부터, 사업 지구인 ‘오페라‘ 구역과 개선문이 위치한 ‘샹젤리제 지역의 ‘별의 광장’을 라데팡스 지역과 신속히 연결하기 위하여, ‘RER’ (시외 고속 전철)의 공사가 시작되었다.

A 14번 고속도로를 덮어씌우고 2개의 내부 순환도로를 덮는, 두께 1.2 m 의 슬라브에 의하여 자동차 동선과 보행자 동선을 분리시키는 마스터플랜이 1964년부터 받아들여졌다.

‘CNIT’ 맞은편의 200 m 짜리 타워를 제외하면, 높이 100 m로 제한된 약 30여개의 빌딩 숲이 30만 평방미터의 사무 공간을 제공한다는 것이 초기 계획이었다.

 

개발 상황

역동적인 사업 시작 이후에, ‘오페라 지구’와 라데팡스 신도시를 연결하는 RER (시외 고속 전철)이 1969년에 완성되면서, 출퇴근이 순조로워 졌단다.

사무실 공간을 늘리고 싶었던 기업들은, 사무실 임대료가 ‘오페라 지역’에 비하여 훨씬 싼 이유로 라데팡스 신도시로 이전하기 시작한다. 기업들의 요구가 폭증하면서, 초기 단계보다도 5배나 많은 150만 평방미터의 공간이 필요하게 되었다고….

라데팡스 신도시

초기의 마스터플랜을 수정하여, 높이 100 m로 제한된 규정을 철회하고, 1972년에 세워진 48층 짜리 ‘GAN’ 건물이, ‘제 3개선문’까지의 멋있는 스카이라인의 평형을 깨어 버렸고, 고층 건물의 난립이 파리의 경관과 조화를 이루지 못한다고 판단한 정부가 1974년 건물의 규모를 제한하는 법을 제정하면서 건설이 늦추어진 사업도 있었다.

경제 흐름의 타격으로, 1974년에서 1978년 사이에는 라데팡스 지역이 어려움을 겪었고, 최근에 부동산 경기의 둔화로 어려움에 직면하였다가, 전쟁 후 역사상 최고의 경제호황이 계속되면서 활기를 찾고 있다.

 

2000년대의 도시계획

A 14번 고속도로를 땅속으로 묻는 거대한 공사의 일환으로 건설된  ‘공중에 던져진 산책로‘는 공동 묘지를 끼고 인공으로 조성한 나무 숲, 화단, 저 멀리 보이는 전형적인 스카인 라인 등등을 압도하는 고층 건물들과 묘한 조화를 이루어 내고 있다.

라데팡스 신도시

1,200만 수도권 지역(일 드 프랑스) 주민들과의 관계가 주된 문제이기 때문에, 원활한 공사의 마무리를 위해 EPAD의 사업 계획이 2007년까지 연장되면서, 거의 50년간이나 개발이 지속되는 세계 유일의 도시 개발 계획이라는 결과를 낳았다.

 

조각가들의 작품 전시장

파리의 제 ’21 구’라고도 불릴 정도로 파리 시내와 밀접하게 연결된 라데팡스 지역은 미국식 도시 계획을 모방하여 세계 유명 건축가들이 설계한 작품들이 위용을 뽐내고 있지만, 인간적인 스케일이 아니기에 위압감을 준다.

라데팡스 신도시

1958년에 조직된 ‘라데팡스 지역 개발 공사’ EPAD (Etablissement Public pour l’Aménagement de la Défense)는 차가운 느낌의 콘크리트 덩어리 도시 ‘프랑스의 맨하턴’에 입주한 기업들의 기부금과 문화부의 도움으로, 문화적 차원의 역동성을 주기 위한 방안으로 유명 조각가들의 근대 작품을 위주로 곳곳에 설치하여 거대한 야외 조각 전시장을 만들어 놓았다.

특히, 1870년 파리를 지키기 위해, ‘몽마르뜨르 언덕에서 프러시아군에게 저항한 시민들에게 바쳐진 ‘바리아스 Barrias’의 < 저항 La Défense >은 1872년에 세워진 것으로, 이 지역의 이름이 유래된 작품이다.라데팡스 신도시

‘Calder 깔데’의 < 안정 Stabile >
‘Mirô; 후앙 미로’의 < 거인 Les personnages géants >
‘Moretti 모레티’의 < 괴물 Le Monstre >
‘Delfino 델피노’의 < 신체 Lieu du corps >
‘Selinger 세랭제’의 < 춤 La Danse >

‘Argentin Silva 아르장틴 실바’의 < 달의 여인 La dame Lune >
‘De Miller 드 밀레’의 < 몽유병 환자 Le Somnanbule >
‘Guiro 기로’의 < 인쇄된 벽 Le Mur gravé>

‘Philolaos 필로라오스’의 < 인조새 l’Oiseau Mécanique >
‘César 쎄자르’의 < 엄지 손가락 Le Pouce >
‘Mitpraj 미토하’의 < 토스카나 거인 Le Grand Toscan > 등등 60 여개의 조각품이 있다.라데팡스 신도시

 

음악분수

‘야꼬브 아감 Yaacov Agam’의 작품으로, 높이 15 m 까지 뿜어지는 66개의 음악 분수는 조명과 어우러져 무더운 여름날 밤을 환상적인 세계로 인도한다. 저녁에 음악 분수를 편안히 감상할 수 있도록 벤취가 놓여 있고, 저 멀리 보이는 제 3의 개선문을 바라보며 떨어지는 저녁 노을을 보노라면….

 

텐트같은 지붕 구조 CNIT Le Centre National des Industries et des Techniques

1957년에 시작하여 1959년에 완공된 이 건물은 기술의 위용을 보여주고 있다. 둥근 콘크리트 지붕은 세계에서 최고로 큰 것이며, 한 변이 230 m나 된다. 강력한 케이블로 연결된 두개의 이중 천장이 겹쳐 있고, 3개의 지지 점으로만 떠받쳐지고 있고, 알루미늄 샤시로 지탱되는 유리입면은 온도 변화에 따른 천장 길이의 변동에 견디도록 고안 설계 되었다고….라데팡스 신도시

CNIT는 60여개국의 회의 장소와 사업 본부로, 하나의 천정구조와 그 이전보다 3배의 실용 용적률을 높인 공간으로, 건축가 Andrault와 Polat에 의하여 재구성되어, 야영장에 텐트를 친것 같은 느낌을 주며 내부는 노출 콘크리트 공법이 사용되었다.

 

제 3의 개선문  La Grande Arche라데팡스 신도시

루브르 박물관에서 시작하여 ‘뛸리리 정원, ‘꽁꼬드 광장‘,‘샹젤리제 거리, ‘제 2 개선문을 잇는 단일 축위에 놓여진 제 3의 개선문. 덴마크 건축가인 Otto von Sperckelsen에 의하여 설계되었으며 건축미학적으로 또한 시공 기술적으로 혁신을 이룬 건축물이라고…..

세계를 향해 열린 창”이라고 표현한 건축가의 의도처럼, 유리와 흰 대리석으로 표면이 처리된 뻥 뚫린 큐빅은 그 거대함에서 주위를 압도한다. 샹젤리제 거리와 같은 폭인  내부 70 m의 넓이에, 100 m의 높이로 뻥 뚫린 구멍은 ‘노트르담 대성당의 종탑이 들어갈 정도의 크기이며, 총 무게는 30만톤 정도라고….

세계 인권 보호 협회와 박물관이 자리한 지붕 층에는, 여러 개의 전망 엘리베이터로 방문객들이 올라가서, 파리를 향해 열려 있는 파노라마를 감상할 수 있다. 강추!!!!라데팡스 신도시

‘프랑스 대혁명 200 주년에 맞추어 1989년에 완공되었고, 덴마크 왕실 건축가인 ‘오토 본 스페흐켈슨’은 완공을 2년 앞둔 1987년에 애석하게도 사망하지만, 그의 지인 들과 후배들이 그의 뜻을 이어받아 완성한 것이라고….

개발상황을 이해할 수 있는 박물관을 방문하여 보면, 제 3개선문이 일직선 축선상에 똑바로 서지 않고, 6.33 도 비틀어진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루브르 궁전의 역사와 관련이 있단다.라데팡스 신도시

유익한 정보인가요? 공유하실 수 있습니다.